디앤씨미디어, 자회사 ‘더코믹스’ 설립…베트남 웹툰시장 본격 진출

증권 입력 2019-07-05 15:27:12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디앤씨미디어가 웹툰 서비스 플랫폼 자회사 설립을 통해 베트남 웹툰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고 5일 밝혔다.


디앤씨미디어는 웹툰 서비스 플랫폼 개발 및 운영 전문 자회사 ‘더코믹스 (The Comics)’를 설립, 올해 중으로 웹툰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론칭해 베트남 현지에서 웹툰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 인기가 검증된 디앤씨미디어의 대표 웹툰,  웹소설 콘텐츠와 다수의 국내 인기 웹툰 콘텐츠를 베트남 시장에 서비스하고, 향후 현지 독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IP를 적극 활용해 다양한 OSMU 사업을 추진한다는 목표다. OSMU는 One Source Multi Use의 준말로, 하나의 콘텐츠를 영화, 게임, 책 등의 다양한 방식으로 개발해 판매하는 전략을 의미한다.


회사관계자는 “성장성 높은 베트남 현지 진출을 오랜 기간 검토한 끝에 지난 4월부터 베트남 최대 만화 전문기업 코미콜라(comicola)를 통해 ‘황제의 외동딸’ 등 4개 대표작이 서비스되며 인기를 얻고 있다”며 “합법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웹툰 플랫폼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선제적으로 베트남 시장에 대한 전문성 높은 인력을 확보해 서비스 및 비즈니스 모델을 기획하고 있고 다양한 현지 콘텐츠 관련 기업들과의 협력·제휴를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최근 베트남에서는 웹툰 IP 기반의 한국 드라마, 영화 등의 한류 콘텐츠가 연달아 흥행하며 국내 콘텐츠에 대한 대중적 인지도가 매우 높아졌다는 설명이다. 특히 베트남은 15세~34세 인구가 전체 인구의 34%를 차지하는 만큼 모바일 유료 콘텐츠 시장이 급성장세다.


디앤씨미디어의 신현호 대표는 “이미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현지 플랫폼을 통해 당사의 콘텐츠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베트남 시장 진출을 위한 시장 조사를 통해 지금이 베트남 웹툰 시장을 공략할 적기라고 판단했다”며 “이번 더코믹스 설립을 통해 디앤씨미디어의 인기 콘텐츠를 베트남 현지에 최적화된 서비스 플랫폼으로 선보이면서 IP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이를 통한 OSMU 사업에도 속도를 낼 것”이라고 자신감을 전했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