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북미협상 재개 앞두고 ‘핵동결 입구론’ 공식화

경제·사회 입력 2019-07-10 18:03:51 수정 2019-07-12 09:19:27 이보경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미국 국무부가 북미협상에 있어 미국의 목표는 대량살상무기(WMD)의 완전한 제거이며 동결은 비핵화 과정의 시작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대북협상에 임하는 미국의 목표와 관련해 아무것도 바뀐 것은 없고 우리는 분명히 WMD의 완전한 제거를 원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가 핵 동결에 만족할 수도 있다는 뉴욕타임즈 보도를 부인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다만, 그는 이어서 핵 동결이 비핵화 과정의 시작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미국이 동결을 비핵화 프로세스의 입구로 공식화한 것은 이례적입니다. 기존의 빅딜 주장에서 한발 물러나 북한이 요구하는 단계적 접근법의 수용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보경기자 lbk508@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