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난 불구…구직자 5명 中 2명, 합격후 입사 포기

경제·사회 입력 2019-07-11 08:35:59 수정 2019-07-12 09:19:01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공=서울경제DB

최악의 취업난에도 불구하고 구직자 5명 가운데 2명은 합격하고도 입사를 포기한 경험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입사시험 최종 합격 경험이 있는 구직자 1,338명을 대상으로 최근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의 40%가 입사를 포기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고 11일 밝혔다. 포기 경험 횟수는 평균 2.1회였다.
 

중소기업 입사 포기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가 79.3%(복수응답)에 달했고 ▲ 중견기업 17.0% ▲ 공기업·공공기관 6.9% ▲ 대기업 6.0% ▲ 외국계 기업 2.2% 등의 순이었다. 합격하고도 입사를 포기한 이유로는 ‘연봉 등 조건 불만족’을 꼽은 응답자가 30.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직무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27.9%)와 ‘더 가고 싶은 곳이 있어서’(27.7%)라는 답변도 비교적 많았다.

이와 함께 전체 조사 대상의 32.9%는 입사를 포기한 것에 대해 ‘후회한다’고 밝혔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구직기간이 길어져서’와 ‘취업에 계속 실패해서’라는 응답이 각각 39.8%와 37.5%였고, ‘이후 더 좋은 기업에 합격하지 못해서’(29.5%)와 ‘경제적 어려움 가중’(29.0%) 등이 뒤를 이었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