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콘RF제약 “엠마우스 나스닥 상장 유지 문제 없다…대규모 증자 계획”

증권 입력 2019-07-24 10:08:17 수정 2019-07-24 10:09:02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텔콘RF제약은 최대주주인 엠마우스라이프사이언스(엠마우스)가 증자를 계획 중이며 나스닥 상장 유지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24일 밝혔다.


엠마우스는 지난 23일 상장 유지 요건인 자기자본 500만달러 이상 조건에 미달해 나스닥 상장심사위원회로부터 상장폐지 예정 통지 및 자본확충 계획서 제출 요구를 받았다. 자기자본 조건 미달의 주 원인은 주요 보유 자산인 텔콘RF제약 주가가 상장심사를 위한 평가기준일인 지난 3월 대비 하락해 자산평가액이 크게 감소했기 때문이다.


나스닥 상장심사위원회 규정에 따라 자기자본 500만달러 미달 기업들은 분기별로 상장 유지를 위해 자본 확충 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엠마우스는 이번달 내 이의신청을 하고 심리절차에 따라 자기자본 확충을 위한 대규모 증자 등의 개선계획을 제출할 예정이다. 계획된 증자가 성공하면 향후에는 텔콘RF제약의 주가와 크게 상관없이 상장유지가 가능할 전망이다.


엠마우스 관계자는 “상장 당시 주식희석화 방지를 위해 증자를 실시하지 않아 이번에 추진하는 증자에는 기관투자자들의 관심이 클 것으로 본다”며 “현재 신약 엔다리의 판매도 이뤄지는 중이고 하반기 중동지역 판매가 시작되면 매출의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텔콘RF제약은 엠마우스 증자에 참여하지 않는다. 텔콘RF제약 관계자는 “일부 투자자들이 우려하는 엠마우스 증자 참여를 위한 별도의 증자나 비보존 지분 매각 등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올해 영업이익 흑자전환도 계획대로 순항 중”이라고 밝혔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