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잭슨홀 미팅 개최…파월 의장 입에 쏠린 눈

증권 입력 2019-08-23 16:38:11 수정 2019-08-26 08:42:46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금일 글로벌 금융시장은 잭슨홀 심포지엄 연설에 나서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발언에 촉각을 곤두세울 전망이다. 최근 미국의 장단기 국채금리가 역전 현상이 발생하면서 경기침체 우려감이 커지는 가운데 9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금리 전망에 대한 힌트를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투자자들의 많은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파월 의장의 발언에 따라 금융시장의 변동성은 커질 가능성이 높다.


잭슨홀 심포지엄(8월22~24일)이 미국 와이오밍주에서 개최됐다. 잭슨홀 심포지엄은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와 경제학자들이 참석해 글로벌 경제정책 방향을 제시한다. 파월 의장은  ‘통화 정책의 과제’를 주제로  23일 오후 11시(국내시간)에 연설할 예정이다. 


백찬규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23일 “금리인하 가능성이 높은 9월 FOMC 이전 파월 의장의 스탠스를 잭슨홀 미팅에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투자자들은 금리 인하에 따른 유동성 자극을 기대하기에 다음 달 중순까지 관망세가 이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미국의 경제지표가 여전히 견조하고, 최근 연준 위원들의 발언이 생각보다 도비쉬(비둘기 기조) 하지 않아 시장의 예상만큼 금리인하를 크게 하진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파월 의장은 지난 7월 기준금리 인하에 대해 ‘중간 사이클 조정’이라고 언급해 금리 인하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에 선을 그은 바 있다.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최근 연준 위원들의 발언을 보면 연준이 시장의 생각만큼 금리인하를 크게 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아마도 연준은 시장과 트럼프의 금리인하 압박 악순환에서 어떻게 출구전략을 실행할지 고민하는 듯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연준은 시장의 경기침체 경고를 완전히 무시하진 않을 것“이라며 ”금리 이외의 방법들 (2% 인플레 타깃 변경, 연준 대차대조표 정책 변경)이 논의될 가능성에 주목하며, 미국 경제가 침체를 향하는 것이 아니라는 증거로 무엇을 제시할지가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전일 매파인 하커 필라델피아 총재와 조지 캔자스 총재는 나란히 금리인하가 불필요함을 언급했다. 지난 15일 중도파에 속하는 불라드 세인트루이스 총재는 “경제의 펀더멘탈은 좋다며 큰 폭의 금리인하나 이를 위한 긴급회의는 필요치 않다”고 발언해 시장은 이를 매파적으로 해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파월 의장에 금리인하를 촉구하는 트윗을 재차 날리면서 압박에 나서고 있다. 연준의 통화정책 기조에 영향을 미칠지 이목이 쏠린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트위터를 통해 “독일은 30년물 국채를 마이너스 금리에 팔았고, 독일은 미국과 경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달러는 강하고 인플레이션은 없으며, 그들은 모래 늪처럼 움직인다“고 지적하며 ”싸우든가 아니면 집에 가라“고 연준을 비판했다.


백찬규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결국 연준이 유동성 공급 속도보다 명확한 방향성과 의지를 보여준다면 주식시장은 이에 화답할 것“이라며 ”향후  4주 동안 연준의장과 이사들의 발언, 장단기 금리차에 시장은 촉각을 세울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그는”기대와 경계감이 공존하고 있어 지수는 이벤트 해소까지 제한적 흐름이 예상된다“고 조언했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