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30일 금리결정 금통위 …‘동결’ 전망 우세

금융 입력 2019-08-25 11:00:54 수정 2019-08-25 11:02:31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미·중 무역분쟁 심화와 한·일 긴장감 고조, 미국의 장단기 국채금리 역전 등으로 ‘R’의 공포가 커지고 있지만, 한국은행은 이번 달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다만 한국경제를 둘러싼 경제 여건이 갈수록 불확실해지고 성장세가 둔화하고 있어 10∼11월 중에는 한은이 금리를 추가로 내릴 가능성이 크다는 의견이 많다.


25일 한은에 따르면 금융통화위원회는 30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정한다. 앞서 한은은 지난달 18일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5%에서 2.2%로 0.3%포인트(p) 낮추면서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전격 인하했다.


금리인하 후 한 달여 기간 대내외 경제에 부정적인 요인이 더 커진 점을 고려하면 연내 금리를 추가로 인하할 여지는 큰 상황이다. 한은은 22일 국회에 제출한 현안보고 자료에서 “일본 수출규제가 우리 경제에 미친 영향은 아직 제한적”이라면서도 “앞으로 상황이 악화해 소재·부품 조달에 애로가 발생할 경우 관세 인상과 같은 가격 규제보다도 더 큰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이후 한일 갈등 관련 경제 불확실성은 한층 커진 상황이다. 미국이 이달 초 중국산 수입품에 10% 관세 부과를 예고하면서 미중 무역전쟁도 쉽게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수출은 이달(1∼20일) 들어서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3%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부진을 지속했다. 반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달까지 7개월 연속 0%대로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다. 앞서 이주열 한은 총재는 국회 현안보고에서 “거시경제 여건이 아주 악화해 통화정책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을 때는 당연히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로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정책금리 인하에 나선 점도 한은이 추가 금리인하에 나설 것이란 관측에 무게를 더한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7월 이후 미국 등 전 세계 주요 30개국 가운데 15개국이 정책금리를 인하했다.


국내 채권시장도 기준금리 추가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큰 상황이다. 통화정책에 민감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22일 기준 연 1.13%로, 기준금리(연 1.50%)를 하회하고 있다. 기준금리 인하가 적어도 한 차례(0.25%p) 이상 있을 것이라는 시장의 기대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 전문가들은 연내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크다는 데 동의하면서도 인하 시기는 이달보다 10월 이후가 될 것이란 데 무게를 둔다. 이달 이후 연내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는 10월 17일, 11월 29일 등 두차례 남았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