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카드, '제휴사 비용 정산'에 KT 개발 블록체인 기술 적용

금융 입력 2019-08-27 09:05:41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BC카드

BC카드(대표이사사장 이문환)가 KT와 함께 업계 최초로 제휴사 정산 프로세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했다고 27일 밝혔다. 앞으로 제휴사와의 보다 정확하고 신속한 비용 정산이 가능해졌다는 설명이다.
 
'제휴사 정산 프로세스'는 법인 및 VIP고객이 포인트로 제휴사 상품권을 주문하거나 바우처를 교환하면, 해당 주문을 처리하는 데 필요한 비용을 제휴사와 정산하는 과정인데, 기존에는 직원이 직접 수작업으로 처리해왔다. 이에 BC카드는 지난 상반기 동안 ‘하이퍼레저 패브릭(Hyperledger Fabric)’규격으로 KT가 개발한 블록체인 기술 ‘KT GiGA Chain’을 활용해 법인고객 포인트, VIP고객 상품 및 바우처 등 3개 정산 업무에 적용했다.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BC카드는 정산 데이터를 표준화하고 제휴사와 동일한 자료 원장을 공유해 정산 업무 자동화를 진행했다.


결과적으로 BC카드는 각종 자료 대사 과정을 줄이고 법인고객 상품권 및 VIP고객 바우처 수령 기간을 최대 50% 단축했다고 밝혔다. 향후 BC카드는 하반기 내로 블록체인 기반의 제휴사 정산 프로세스를 표준화하여 범용성을 확보하고, 더욱 다양한 업무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강혁 BC카드 사업인프라부문장(부사장)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제휴사 정산 업무를 보다 빈틈 없이 처리할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기술개발을 통해 고객사와 고객 모두에게 차별화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유용규 KT 블록체인 Biz 센터장은 “이번 BC카드와의 협업은 KT가 높은 투명성과 보안성이 요구되는 금융업에 블록체인을 적용한 최초의 사례”라며, “앞으로도 KT는 우수한 블록체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더욱 많은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