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수익형부동산 경매시장 1,565억 몰려

부동산 입력 2019-09-05 09:51:30 수정 2019-09-06 08:32:02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5일 상가정보연구소가 법원경매정보 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서울시 수익형 부동산 경매 건수는 1,346건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328건의 물건이 매각됐다. 매각 금액은 총 1,5657,638만원으로 집계됐다. 평균 매각률은 24.4%였고 매각가율은 73.1%로 조사됐다.

 

물건 용도별로 경매 건수가 가장 많이 나온 물건은 883건을 기록한 겸용(상가주택·도시형생활주택·다가구주택 등)이었다. 상가(176) 근린시설(169) 오피스텔(118) 등이 뒤를 이었다. 매각가율이 가장 낮은 물건은 72% 기록한 근린시설이었으며 상가(72.1%) 겸용(72.3%) 오피스텔(86.5%) 순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기존 시세보다 평균 27%(서울 수익형 부동산 매각가율 기준) 저렴하게 매입할 수 있어 수익형 부동산 경매에 대한 관심은 꾸준하다그러나 경매 입찰 전 세입자 명도저항 여부를 파악과 권리 분석 등이 선행되지 않으면 입찰 후 낙찰자는 금전적, 정신적 피해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