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2019 한화 팝&클래식 여행’ 공연 성료

산업·IT 입력 2019-11-22 09:10:40 수정 2019-12-03 09:50:57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화그룹이 21일 대전예술의전당에서 ‘2019 한화 팝&클래식 여행: 뮤지컬 인 라이프’ 마지막 무대를 선보이는 중 가수겸 뮤지컬배우인 이지훈의 노래에 관객들의 열광적인 환호를 보내고 있다.[사진=한화그룹]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한화그룹이 21일 대전예술의전당에서 ‘2019 한화 팝&클래식 여행: 뮤지컬 인 라이프’ 마지막 무대를 선보였다고 22일 밝혔다. ‘한화 팝&클래식 여행’은 한화그룹이 2004년부터 16년째 진행해고 있는 문화예술 분야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한화 팝&클래식 여행’은 문화예술 공연 관람기회가 적은 지방 도시를 찾아 대중성과 예술성을 고루 갖춘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해설과 함께 곁들어 시민들에게 소개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지난 5일 성남아트센터를 시작으로 17일 부산문화회관, 20일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 이어 이번 대전예술의전당에서 성황리에 종료됐다고 한화 측은 밝혔다. 공연은 ‘뮤지컬 인 라이프’라는 주제로 뮤지컬 배우들이 출연해 뮤지컬 출연 뒷이야기를 비롯해 음악이 가득한 인생스토리를 관객들과 나눴다. 또한, 영화음악가 엔니오 모리꼬네(Ennio Morricone)가 작곡한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의 삽입곡 ‘데보라의 테마’(Deborah’s Theme) 로 공연의 서막을 열었다. 연주는 국내외에서 더블베이스를 전공한 전문연주자로 구성된 작·편곡을 전문으로 하는 단체인 바싸르 콘서트 오케스트라가 맡았다.
 

뮤지컬 콘서트팀인 ‘더 뮤즈’는 바싸르 콘서트 오케스트라의 연주에 맞춰 다양한 영화와 뮤지컬?OST(Original Sound Track)를 선보였다. 영화 ‘라라랜드’의 ‘어나더 데이 오브 선(AnotherDay of Sun)’, 영화 ‘알라딘’의 ‘어 홀 뉴 월드’를 비롯해 뮤지컬 ‘시카고’,‘그리스’,‘맘마미아’,‘사랑은 비를 타고’ 등 영화와 뮤지컬을 빛냈던 음악을 소개했다.
 

한편, 한화그룹은 ‘한화 팝&클래식 여행’ 외에도 다양한 메세나 활동을 통해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국내에서 접하기 어려운 지휘자 및 연주단을 초청하는 한화클래식, 실력과 명성을 갖춘 국내 교향악단들이 참여하는 ‘한화와 함께하는 교향악축제’ 등이 대표적 활동이다./김혜영기자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