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산업단지 외국인근로자 코로나19 선제검사 실시

정치·사회 입력 2021-03-03 20:52:08 임태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경기 안성시보건소 코로나19 선별검사소 전경. [사진=안성시]

[서울경제TV=임태성 기자] 경기 안성시는 코로나19 재확산 및 외국인 집단감염 발생에 따라 오는 4부터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증상과 관계없이 선제적 검사를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최근 경기 남양주에 이어 동두천에서 외국인 근로자 집단감염 사례가 잇달아 발생하면서 외국인 사업장 내 집단감염 차단 및 선제적 코로나19 진단검사 필요성이 증가했다.

 

이에, 시는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있고 의료 접근성이 낮은 방역 취약자인 외국인근로자에 선제적 검사로 무증상 감염자를 조기에 발견, 지역사회 감염을 막을 방침이다.

 

외국인 근로자는 불법체류 여부와 관계없이 외국인등록증을 지참하고 공도건강생활지원센터 내 임시선별검사소에 방문하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