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팀

김혜영 기자

부재가 무라고 믿는 것 보다 더 큰 실수는 없습니다.
타성에 젖지 않고 늘 새롭게 보겠습니다.

김혜영 기자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