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김경수, 1심 판결 불만 드러내…"이래도 유죄, 저래도 유죄"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실형을 선고한 1심 판결에 대해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19일 서울고법 형사2부(차문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첫 공판기일 겸 열린 보석 심문에서 김 지사는 "1심 판결은 유죄의 근거로 삼는 내용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너무 많아 지금도 납득하기 어렵다"며 "1심은 '이래도 유죄, 저래도 유죄' 식으로 판결했다"고 말했다.    그는 "드루킹 김동원씨도 제게 킹크랩이라는 단어를 이야기한 적 없다고 인정하는데도 특검은 제가 회유해서 그렇다고 한다"며 "..

      경제2019-03-19

      뉴스 상세보기
    • 검찰 '버닝썬 사태' 직접수사 안 한다… 경찰 지휘 만전

      국민권익위원회가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의 성접대 의혹과 경찰 유착 의혹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신응석 부장검사)가 맡게 됐다. 검찰은 다만 경찰이 이미 수사를 진행 중인 점을 감안해 직접 수사에 나서지는 않기로 했다.서울중앙지검은 권익위 이첩 사건을 형사3부에 배당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는 평소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를 지휘하는 부서다.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의 폭행 의혹에서 촉발된 이번 사건에서도 이미 광수대 수사를 지휘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

      경제2019-03-18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