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센즈라이프] “일본에 맞서다”…근대 불교 특별전 개최

      [오프닝]깊어가는 가을. 2019년도 막바지를 향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일제강점기 우리 역사를 새롭게 조망하는 문화 행사가 곳곳에서 열렸는데요. 일본의 과거사 부정에서 촉발한 한·일 무역전쟁 등도 여전히 현재진행형입니다. 100년 전 일본에 맞섰던 선조들. 특히 불교계는 우리 민족성을 어떻게 지켜냈을까요. 오늘 센즈라이프에선 일제에 저항했던 근대 불교의 흔적을 따라가 봅니다.   [기자]전시관에 들어서자 눈길을 끄는 태극기 한 점.   불에 타 깊게 파인..

      경제·사회2019-10-25

      뉴스 상세보기
    • 文대통령 “언제라도 日 대화의 장 나오면 손잡고 협력”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태국 유력 영문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일본과의 대화 가능성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태국 유력 영문일간지인 ‘방콕포스트’에 실린 서면 인터뷰에서 “일본이 과거사 문제와 연계해 한국에 부당하게 취한 경제적 보복 조치는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며 “일본이 언제라도 대화와 협력의 장으로 나온다면 기꺼이 손을 잡고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달 1∼6일 태국·미얀마·라오스 방문을 앞두고 이뤄진 이번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우..

      경제·사회2019-08-30

      뉴스 상세보기
    • 美학자 "일본이 과거의 죄를 속죄 않은 것이 세계경제 위협"

      일본이 과거사 문제를 제대로 반성하고 이웃 국가들과 화해하지 않은 것이 세계 경제를 위협하는 요인이 되고 있으며 이는 한일 갈등과도 연관된다고 미국의 전문가가 지적했다. 미 조지워싱턴대 역사·국제문제 교수인 그레그 브래진스키는 1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기고한 ‘일본이 과거의 죄를 속죄하지 않은 것이 어떻게 세계 경제를 위협하는가’라는 글에서 이같이 주장했다.브래진스키 교수는 한일 갈등과 관련,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의 잔혹행위로까지 이어진 분쟁은 일본과 한국을 경제 전쟁의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

      경제·사회2019-08-12

      뉴스 상세보기
    • 중소상인 “日 수출제한은 보복…제품 판매 중지”

      중소상인들이 일본의 반도체 제조에 필요한 핵심소재 등의 수출 규제 조처 등 경제 보복에 대한 대응 조치로 일본 제품 판매를 중지하겠다고 5일 밝혔다. 한국 중소상인 자영업자총연합회는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이 과거사를 반성하지 않고 오히려 보복에 나섰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 중소상인 자영업자총연합회는 일본 제품을 사지 않고 판매 중단에 나서겠다며,  일부 중소상인과 자영업자는 마일드세븐 등 담배와 아사히·기린 맥주, 조지아 커피 등을 반품했다고 설명했다. 또 전국 마트..

      산업·IT2019-07-05

      뉴스 상세보기
    • 오늘 수사결과 발표…김학의·윤중천 기소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58) 씨가 4일 재판에 넘겨진다. 2013·2014년 두 차례에 걸친 수사에서 특수강간 등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은 지 5년 만으로,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은 김 전 차관의 구속 만기일인 이날 김 전 차관과 윤 씨를 함께 기소하고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한다. 김 전 차관은 윤 씨로부터 1억 3,000만 원 상당의 금품과 100차례가 넘는 성접대를 받고, 사업가 최모 씨에게 3,900만 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

      경제·사회2019-06-04

      뉴스 상세보기
    • ‘김학의 성접대’ 윤중천 오늘 두 번째 구속심사

      건설업자 윤중천(58) 씨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2일 밤 결정된다.윤중천씨는 김학의(63·구속) 전 법무부 차관에게 억대 금품과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윤씨의 구속 여부가 ‘별장 성접대’를 받은 것으로 지목된 김 전 차관의 성범죄를 입증하는 데 승부처가 될 전망이다.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윤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어 구속 수사 필요성이 있는지 심리한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은 지난 2..

      경제·사회2019-05-22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