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일산디엠시티 “대방건설이 관리단 구성 방해”

      [앵커]  경기도 일산에서 입주를 앞둔 한 오피스텔 단지에서 입주예정자들이 단지관리단을 꾸리는 데 애를 먹고 있습니다. 이들은 시공사인 대방건설이 협력사인 대덕하우징에 일감을 몰아주기 위해 입주민들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서울경제TV 취재 결과 실제 현장에선 아직 관리업체가 선정되지도 않았는데, 대덕하우징 직원과 입주예정자들이 대치하는 모습입니다. 일산에 무슨 일이 있는 걸까요. 현장에 지혜진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지랄?” “당신한테 한 말 아니야. 혼자 한 말이야” ..

      부동산2020-04-03

      뉴스 상세보기
    • 대방건설 일산디엠시티 “용역 동원했다” VS “질서유지 차원”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경기도 고양시 일산 디엠시티 스카이뷰 입주예정자들이 단지관리단을 꾸리는 과정에서 대방건설의 방해를 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3일 일산 디엠시티 스카이뷰 입주예정자협의회(입예협)에 따르면 이들은 사전점검이 시작된 지난달 28일부터 입주예정자를 대상으로 단지관리단 동의서를 받고 있다.   입예협은 지난달 28일 사전점검을 온 입주예정자들이 키를 받는 지하 2층에서 동의서를 받았다. 하지만 대방건설에 의해 단지 바깥으로 쫓겨났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후 한 입주..

      부동산2020-04-03

      뉴스 상세보기
    • 대방건설 송도분양 또 연기… 포스코·현대 피하려?

      [앵커]지난주 인천 검단 청약에서 0.03대 1이란 저조한 경쟁률로 자존심을 구긴 대방건설이 이번엔 송도 분양을 연기했습니다. 업계에선 이 지역에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등 대형 브랜드 아파트도 분양할 예정이라 또 다시 저조한 청약 성적을 우려한 게 아니냐는 분석입니다. 대거 미분양을 낼 바엔 자존심을 구기더라도 분양 연기라는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었다는 건데요. 정말 그런 건지 정창신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대방건설이 인천 송도 B1블록에 분양 예정인 1,230가구 규모 ‘인천송도1차 대방디엠시티’.이 단지는..

      부동산2019-04-12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