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한국, 세계 수요위축에 '나쁜 디플레' 올수도"

      세계적 석학인 배리 아이컨그린(사진) UC버클리 교수가 한국이 세계적인 수요위축으로 '나쁜' 디플레이션을 겪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 경우 중앙은행이 적극적으로 디플레이션 억제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아이컨그린 교수는 한국은행이 16일 발간한 '디플레이션과 통화정책' 보고서에서 "한국과 같은 수출중심의 '따라잡기' 성장(전략)은 이제 끝났다"며 "세..

      경제·사회2015-10-16

      뉴스 상세보기
    • 신경련 “미래 신성장동력 발굴위해 선도기업 역할 중요”

      신성장창조경제협력연합회(신경련)는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업의 미래 신성장기반 조성을 통한 미래수익원 창출방안’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기업의 미래 수익원 창출’과 관련해 국가경제 주체를 선도기업으로 전환하는 등 신성장 촉진 지원 사업을 강구해야한다는 부제로 진행됐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저성장·저고용의 경기 침체가 장기화 되고 있다”며 “과거 25년 전 일본이 이 위기를 극복하지 못해 장기 디플레이션 늪에 빠졌지만 최근엔 다시 한번 경제 반등의 ..

      경제·사회2015-09-02

      뉴스 상세보기
    • ['G2리스크'에 글로벌 시장 살얼음판] 글로벌 경제 '카오스'

      지난달 28일 베네수엘라의 한 국영 마트에서 물건을 사기 위해 기다리던 80대의 노부인이 물건을 사려고 몰려든 수천 명의 인파에 떠밀려 압사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하루가 멀다 하고 치솟는 물가와 극심한 물자 부족이 빚은 참사다. 중국발 글로벌 경기둔화로 세계 각국에서 디플레이션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한편으로 베네수엘라·아르헨티나 등 일부 남미 국가들은 경기부양을 위해 정부가 찍어낸 '돈의 홍수' 속에 극심한 인플레이션에 시달리고 있다. 달러화 강세와 중국의 위안화 평가절하, 원자재 가격급락 등 글로벌 시장이 요동치는 가운데..

      경제·사회2015-09-02

      뉴스 상세보기
    • 투데이 포커스 = ‘D의 공포’ 현실되면 무슨 일이

      [앵커] 최근 세계 각국에 디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8개월째 0%대를 기록하면서 디플레이션 시기에 들어선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디플레이션이 오면 무엇이 어떻게 되길래 다들 걱정하는 것일까요. 자세한 내용 보도국 한지이기자와 함께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기자] 네, 안녕하세요. [앵커] 디플레이션 하면 보통 자산가격과 물가가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걸 의미하는데요, 정확한 뜻은 뭔가요? [기자] 디플레이션, 경제사전에 나와있는 그대..

      경제·사회2015-09-02

      뉴스 상세보기
    • 세계각국 디플레우려 고조… G2제조업 동반부진

      [앵커] 세계 각국이 통화완화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주요국의 소비자물가는 여전히 제로수준을 벗어나지 못하면서 글로벌 디플레이션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어제 중국의 제조업 지표가 3년만에 최악의 성적표를 받은데 이어 미국 역시 제조업이 부진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D의 공포’는 더욱 커지는 양상입니다. 앵커리포트입니다. [기자] 미국과 영국을 필두로 유럽과 일본 등 세계 주요국이 적극적으로 통화완화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주요국의 소비자물가는 여전히 제로 수준에 머물고 있습니다.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

      경제·사회2015-09-02

      뉴스 상세보기
    • 8월 소비자물가 전년比 0.7%↑… 9개월째 0%대

      소비자 물가가 9개월째 0%대 상승을 이어가고 있다. 물가 하락으로 인해 만성적인 경기 침체가 이어지는 ‘디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여전하다. 다만 정부는 하반기로 갈 수록 물가 상승 요인이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통계청이 1일 발표한 ‘8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 지수는 전년 대비 0.7% 올랐다. 전월 대비로는 0.2% 상승했다. 전달과 같은 물가 상승률로 지난해 12월 0.8%를 기록한 뒤 8개월 연속으로 0%대에 그치고 있다. 농산물 및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1년 ..

      경제·사회2015-09-01

      뉴스 상세보기
    • [시험대에 선 중국식 자본주의] '차이나 쇼크'에 중 리더십 의문… 글로벌 정치·경제 지형도 급변

      '차이나 쇼크'로 중국의 글로벌 리더십에 의문이 제기되면서 세계 정치·경제 질서에도 지각변동이 일고 있다. 과거 지구촌의 성장엔진이던 중국이 애물단지로 전락하자 글로벌 디플레이션 공포가 커지는 한편 원자재 가격 폭락에 러시아·호주 등 원자재 수출국의 경제난이 가중되고 있다. 브라질·베네수엘라·터키 등 일부 신흥국은 경제위기에 정정불안까지 증폭되는 모양새다. 중남미 국가들은 이른바 '중국 함정'에서 탈출하기 위해 미국과의 관계개선을 서두르는 등 글로벌 외교관계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중국발 충격, 주기..

      경제·사회2015-08-26

      뉴스 상세보기
    • 중국 쇼크에… 국제유가 40달러 붕괴

      중국 경제위기로 국제유가가 6년반 만에 배럴당 30달러선으로 내려앉았다. 과거 저유가는 우리나라에 비용절감 효과로 이어졌지만 디플레이션이 장기화하고 국제금융시장까지 불안정해지면서 우리 경제를 위협하는 요인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4일(현지시간)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거래일보다 2.21달러(5.5%) 떨어진 배럴당 38.24달러에 마감했다. 2개월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한 WTI는 지난 2009년 2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하락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이 시정점유율..

      경제·사회2015-08-25

      뉴스 상세보기
    • [국제유가 30달러 시대] 불황에 축복 못받는 저유가, 신흥국 '테킬라 효과' 덮치나

      저유가의 추억은 달콤했다. 지난 1980년대 중반 3저 호황(저유가·저금리·원저)에 힘입어 한국은 △1986년 12.2% △1987년 12.3% △1988년 11.7% 등 3년 연속 두자릿수를 이어가며 승승장구했다. 30년 뒤 상황은 180도 달라졌다. 사상 초유의 디플레이션 상황은 우리 경제와 유가의 지형을 뒤엎었다. 장기간 이어진 수요부진과 최근의 불안정한 국제금융시장 기류는 확실히 저유가의 부정적인 영향을 증폭시키는 모습이다. 자원수출국을 중심으로 신흥국의 구매력이 쪼그라들면서 교역이 감소하고 고령화와 저..

      경제·사회2015-08-25

      뉴스 상세보기
    • [세계경제 리스크 고조] 구원투수 없는 글로벌 경제… '동반부진의 늪'에 빠질 수도

      글로벌 경제가 2011년 유로존 재정 위기 이후 4년 만에 최대 기로에 섰다. 중국발 쇼크가 신흥시장을 강타하면서 회복세가 아직 부진한 미국, 디플레이션 공포에서 막 탈출하려는 유럽까지 휩쓸면서 글로벌 경제가 동반 부진의 늪에 빠질 것이라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과거 금융위기 때와 달리 글로벌 경제의 구원투수가 없다는 게 최대 불안 요인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탈출의 일등공신이었던 중국은 위기의 진원지로 돌변했고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도 연내 기준금리 인상을 준비 중이다. ◇"4년 만에 ..

      경제·사회2015-08-23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