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메르스 사태 악화일로] '내수·수출침체' 엎친데 '전염병' 덮쳐… 경제회복 골든타임 놓치나

      경제가 안 풀려도 너무 안 풀린다. 내수부진, 수출침체의 이중고에 저물가 기조로 디플레이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복병까지 엎친 데 덮친 형국이다. 경제는 내풍과 외풍의 전방위 압력에 뿌리까지 흔들리고 있지만 당정청은 국회법 개정 논란 등 정쟁으로 세월을 보내고 있다. 이대로 가다간 경제를 살릴 골든타임을 놓치는 것은 물론 저성장의 깊은 수렁 속으로 빠져들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2일 한국은행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4월 경상수지 흑자는 81억4,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

      경제·사회2015-06-02

      뉴스 상세보기
    • 소비자물가 6개월째 0%대… “디플레 우려 여전”

      소비자물가 6개월째 0%대… “디플레 우려 여전” 통계청, 5월 소비자물가 전년대비 0.5% 상승 담뱃값 인상 효과 빼면 4개월째 마이너스 행보 근원물가 전년동기 比 2.1%↑… 5개월 연속 2%대 정부 “하반기 국제유가 상승하고 경기회복할 것”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개월 연속 0%대 상승률을 나타냈습니다. 이에 디플레이션 국면 진입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0.5% 오르는데 그쳤습니다. 전달..

      경제·사회2015-06-02

      뉴스 상세보기
    • 물가 6개월째 0%대 상승… 석유류 등이 끌어내려

      지난 5월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개월 연속 0%대를 기록해 ‘디플레이션’ 진입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나타나고 있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5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전년동월대비 0.5% 오르는 데 그쳤다. 지난해 12월 0.8%를 기록한 뒤 6개월째 0%대에 머물고 있는 것이다. 올 들어 갑당 2천원 정도 오른 담뱃값 인상 요인(0.58%포인트)을 제외하면 4개월 연속으로 물가가 하락한 셈이다. 다만 소비자물가는 지난달(0.4%)보다 0.1%포인트 올라 다소 상승세를 보였다. 농산물 및 석유..

      경제·사회2015-06-02

      뉴스 상세보기
    • 5월 소비자물가 0.5%↑...6개월 연속 0%대

      신선채소는 전년보다 16.5% 올라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5% 상승에 머물면서 6개월 연속 0%대 행진을 지속했다. 올 초 담뱃값 인상효과를 제외하면 넉 달째 마이너스 상승률을 기록, 저성장·저물가의 디플레이션에 빠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2015년 5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0.5% 올랐다. 지난해 12월 0%대로 떨어진 이후 6개월 연속 0%대 행보다. 특히 올 초 담배 한 갑당 2,000원씩 오른 인상 요인..

      경제·사회2015-06-02

      뉴스 상세보기
    • 영국 물가상승률 1960년이후 최저치

      영국의 물가상승률이 지난 1960년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권으로 떨어져 디플레이션 우려가 커지고 있다.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영국 국가통계청(ONS)은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대비 0.1% 하락했다고 밝혔다. 2월과 3월 각각 0%를 기록한 데 이어 4월에는 급기야 마이너스로 떨어졌다. 애초 시장 전망치는 0%로 전년과 비교해 보합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석유와 농산물을 제외한 근원 CPI도 당초 시장 예상치 1.0%를 밑도는 0.8%로 2011년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영국 물가상승..

      경제·사회2015-05-19

      뉴스 상세보기
    • "1유로=1달러 패리티 시계 멈추지 않았다"

      당초 예상을 깨고 지난달부터 '미국 달러화 약세-유로화 강세' 장세가 연출되면서 환율 향방에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월가에서는 유럽의 디플레이션 공포 진정, 유럽 국채의 매도세 지속, 미 경제지표 둔화 등의 여파로 단기적으로 유로화가 더 강세를 보일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빠르면 1~2개월 내로 강달러가 귀환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특히 '1유로=1달러'를 뜻하는 '패리티'가 올해 안으로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도 여전히 만만찮다. ◇유로화 캐리 트레이드 자금 '악' 소리=지난 15일(이하 ..

      경제·사회2015-05-18

      뉴스 상세보기
    • 중국 부동산 바닥 찍었나

      중국의 신규주택 가격이 8개월 연속 추락하며 디플레이션의 골을 심화시키고 있다. 다만 가격 하락 지역의 범위가 좁혀지고 있어 '집값 바닥론'도 일각에서 조심스레 제기되고 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지난 3월에 이어 4월에도 전국 70개 도시의 신규주택 가격이 전년 동기 대비 평균 6.1% 떨어졌다고 18일 밝혔다. 이 같은 하락폭은 2011년 이후 최대 수준이다. 신규주택 가격은 지난해 9월 이후 내리막길을 걸어왔다. 전반적으로는 가격 약세이지만 지역별로는 가격 진정 조짐도 엿보인다. 70개 조사 대상 도시 중 전월 대비 ..

      경제·사회2015-05-18

      뉴스 상세보기
    • 선진국 인플레 공포 줄자 국채 투매… 신흥국 '2차긴축 발작' 전조인가

      "독일 국채금리 발작(가격 급락)은 미래에 더 큰 위험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경고다."(개빈 데이비스 풀크럼자산운용 회장) 이처럼 유럽·미국 등 선진국 국채 가격이 연일 폭락하면서 글로벌 자산거품 붕괴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선진국의 국채 수익률 급등은 신흥국에서 외국인자금의 엑소더스(대탈출)을 촉발하며 세계 경제를 위협할 '그레이스완(gray swan)'이 될 것이라는 경고마저 나오고 있다. 그레이스완은 예측 가능한 악재지만 마땅한 해결책이 없는 위기 요인을 뜻한다. ◇디플레이션 ..

      경제·사회2015-05-12

      뉴스 상세보기
    • 채권금리, 단기 반락후 상승추세 이어갈듯

      [앵커] 국내 증권사들이 이번주에 채권금리가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다만 채권금리가 저점에 도달했다는 인식이 강해 단기적인 하락에 그치고 장기적으로 채권금리는 상승국면으로 진입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정하니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최근 채권 금리는 0.3%포인트 가까이 올랐습니다. 기준금리 추가 인하에 대한 기대감 약화에 자산가격 상승에 따른 향후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더해져서입니다. 이에더해 유가 상승에 따른 디플레이션 우려가 과했다는 인식이 나타나자 금리가 급등했다는 분석입니다. 채권금리가 오르게 되면 반대로 채..

      증권2015-05-11

      뉴스 상세보기
    • 선진국채권서 원자재·유럽증시로… 머니무브 본격화하나

      국제 투자자금이 주요 선진국 채권 시장에서 일제히 빠져나와 유럽 증시와 원자재 시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금융권 일각에서는 디플레이션 우려로 움츠려온 투자자들이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리플레이션(통화 재팽창)에 따른 기대감으로 포트폴리오를 재조정하는 머니무브 현상이 본격화하는 게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분석까지 제기된다. 실제로 국제 채권 시장에서는 투자 안전처로 꼽히던 주요국들의 국채 수익률이 지난달 하순부터 줄줄이 상승세(가격 하락)를 탔다. 미국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지난달 30일(2.032%) 이후 계속 올라 ..

      경제·사회2015-05-07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