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박사방 '부따' 강훈 얼굴 공개 "죄송…진심으로 사죄"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아동 성 착취물의 제작·유포에 가담한 '부따' 강훈(18)이 신상 공개 결정 이후 처음으로 취재진 앞에 나섰다. 강군은 미성년자인 10대 피의자 가운데 신상 정보가 공개된 첫 사례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17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지난 9일 구속된 강군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날 오전 8시께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취재진을 마주한 강군은 "죄송하다. 정말..

      경제·사회2020-04-17

      뉴스 상세보기
    • [케이티PD의 신변잡기] '박사'는 잡았지만···N번방 문은 아직 닫히지 않았다.

      텔레그램을 통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에게 접근하여 잔인한 협박을 일삼으며 성착취물을 만들고 유포한 '박사' 조주빈.​'박사' 조주빈은 텔레그램에서 '아티스트박'이라는 아이디로 활동하면서 특정 여성에게 접근해 나체 사진 및 동영상을 찍으면서 '박사'의 시그니처 포즈인 새끼손가락을 얼굴 옆에 대고 찍게하여 '박사의 노예'라는 사인으로 참여자들에게 홍보했다. 그가 만든 ‘박사방’의 참여자들은 조주빈에게 회원비 명목의 돈을 내고 성착취물을 함께 즐기는 공범이 됐다. 조주빈은 경찰의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

      상암SEN터뷰2020-04-07

      뉴스 상세보기
    • 검찰, '박사' 조주빈 수사상황 예외적 공개 결정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검찰이 미성년자 성착취물을 만들어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 조주빈(24)의 수사상황을 일부 공개하기로 결정했다.2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박사방' 사건에 대한 형사사건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주빈의 실명과 구체적 지위 등 신상정보와 일부 수사상황을 기소 전이라도 공개하기로 했다.검찰은 "사건의 내용과 중대성, 피의자의 인권, 수사의 공정성, 국민의 알권리 보장,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등 공공의 이익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심의결과에 따라 피의자의 신상정보..

      경제·사회2020-03-26

      뉴스 상세보기
    • 조주빈 검찰 송치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검찰로 넘겨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5일 오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조씨는 이날 오전 8시께 경찰서를 나서 취재진 앞에 섰다. 신상공개 결정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얼굴을 드러낸 조씨는 목에 보호대를 차고 있는 모습이었다. 그는 ‘피해자에게 할 말 없냐..

      경제·사회2020-03-25

      뉴스 상세보기
    • 경찰, 'N번방' 운영자 조주빈 신상 공개…성폭력 범죄 첫 사례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씨의 신상이 공개됐다.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오후 내부위원 3명, 외부위원 4명(법조인·대학 교수·정신과 의사·심리학자)으로 구성된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서울청은 "위원회는 피의자의 신상공개로 인한 피의자 인권 및 피의자 가족·주변인이 입을 수 있는 2차 피해 등 공개 제한 사유에 대해서도 충분히 검토했다"면서도 "피의자는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하며 성 착취..

      경제·사회2020-03-24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