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송언석, '중기 가업승계 활성화 법안' 발의… "상속공제기준 1조원으로 확대"

      송언석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사진)이 중소중견기업의 가업승계 규제를 완화하는 '상속세 및 증여세법' 및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1일 대표발의했다.이 개정안은 가업승계 활성화를 위해 가업상속공제 대상기업 매출액을 3,000억원에서 1조원 미만으로 확대하고, 증여세 과세특례 적용한도를 500억원으로 확대한다는 게 주요 내용이다.또 사업경영기간이 10년 이상 20년 미만이면 상속공제금액을 400억원, 20년 이상 30년 미만이면 600억원, 30년 이상이면 1000억원으로 금액을 확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이외에도 가업승계 과세특례 ..

      경제·사회2019-04-01

      뉴스 상세보기
    • 정재송 “코스닥 활성화 위해선 세제 혜택 필요”

      정재송 신임 코스닥협회장이 오늘(20일) 취임 간담회를 열고 “코스닥 활성화를 위해서는 세제 등 상장사에 대한 실질적 혜택과 차별성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정 협회장은 “지금껏 나온 코스닥 활성화 방안은 대부분 감독과 규정을 완화하는 방향이었다”며 “세금을 쥐고 있는 기재부와 기재위 등 관련 부처에 세제 혜택과 관련한 건의를 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이에 따라 올해 코스닥협회 측은 ‘신규상장 코스닥 기업에 대한 사업손실 준비금 제도 부활’·‘상속세·증여세 인하’·‘회계관련 직원 ..

      증권2019-03-20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