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명품 거래 플랫폼 '필웨이', 메종 마르지엘라 기획전 오픈

      자신이 추구하는 가치에는 돈을 아끼지 않는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태어난 밀레니얼세대와 그 이후 태어난 Z세대) 사이에서 '플렉스(Flex)' 문화가 확산되면서 2030세대가 명품 브랜드의 주요 소비층으로 떠올랐다.   MZ세대가 선호하는 브랜드는 과거 스테디 명품 브랜드와는 차이를 보인다. 클러치, 지갑과 같은 활용도가 높은 SLG(Small Leather Goods) 중심의 아이템들에 주력하는 브랜드가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일명 독일군 스니커즈로 불리는 ..

      연예·문화2020-07-02

      뉴스 상세보기
    • [김동환의 정치워치] 일본 기업구조의 변화

      일본의 기업구조가 변화하고 있다. 일본의 기업들은 1970년대 이후 지속적으로 조직의 확대를 추구해 왔으나, 이 구조가 한계에 도달했기 때문이다. 앞으로는 일본 기업에서의 관리직 지위는 급격하게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 과거 40년동안 일본의 대기업들은 조직 내부의 관리직 비율을 늘려왔다. 1980년대 관리직 비율은 전체 21%정도였으며, 2010년대에는 26%까지 증가했다. 애초에 관리직 비율은 일정 범위 내로 제한하는 것이 바람직하나, 일본의 경우 연공서열 처우가 원칙이었기 때문에 재직기간이 긴 사원들은 관리직으로 승진하였고,..

      글로벌2020-03-17

      뉴스 상세보기
    • 아모레퍼시픽, 녹차유산균 연구센터 개소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1980년대부터 녹차 소재에 관한 연구를 시작했으며, 2000년대 들어서는 피부 효능을 지닌 신품종 녹차 연구까지 그 범위를 확대했다. 또한, 1997년부터는 미생물을 포함한 피부 및 두피, 모발의 특성에 관한 연구도 이어온 바 있다. 이와 같은 다양한 연구를 통해 2010년에는 제주 유기농 녹차 중에서 풍미가 깊은 발효 녹차 잎에 발효를 돕는 유익한 식물성 녹차 유산균주(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가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으며 특허도 획득했다. 

      산업·IT2020-02-17

      뉴스 상세보기
    • 외식업계, ‘아는 맛’으로 뉴트로 열풍 이어간다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외식 업계가 ‘아는 맛’으로 소비자의 입맛을 공략한다. 친숙한 맛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뉴트로한 맛’으로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해 주 소비층인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다는 방침이다.18일 업계에 따르면 맘스터치는 추억의 양념치킨을, 할리스커피는 1980~90년대 커피숍에서 즐겨먹던 비엔나 커피를, 피쉬앤그릴은 80년대 포장마차에서 즐기던 막창순대 두루치기 등을 재해석해 출시했다. 해마로푸드서비스의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는 추억의 양념치킨 맛을..

      산업·IT2019-12-18

      뉴스 상세보기
    • LG생활건강, 성과주의 초점 맞춘 정기인사…30대 女 상무 2명 발탁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올해 3분기 최대실적을 달성한 LG생활건강이 성과주의에 초점을 맞춘 파격적인 인사를 실시했다. LG생활건강은 28일 이사회를 열고, 전무 승진 3명, 상무 승진 10명 등을 포함한 2020년도 정기 임원인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는 성과주의에 초점을 맞춘 것이 특징으로 여성 임원 승진이 돋보였다. 상무 승진 10명 중 3명이 여성으로, 여기에 1980년대생이 2명이나 발탁됐다. 퍼스널케어사업부장으로서 제품 프리미엄화를 통한 경쟁력 강화, 사업의 글로벌화를 추진하고 있는 최연희 상무가 전무로 ..

      산업·IT2019-11-28

      뉴스 상세보기
    • 문 대통령 “한강의 기적, 메콩강의 기적으로 이어질 것”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한국의 경험이 메콩의 역동성과 손을 잡으면 ‘한강의 기적’이 ‘메콩강의 기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산 누리마루에서 열린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나라 간 개발 격차를 줄여 통합된 공동체로 발전하기 위한 아세안과 메콩의 꿈은 곧 한국의 꿈”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1980년대 개방의 바람과 함께 시작된 메콩 협력은 하루가 다르게 삶을 변화시키고 있다”며 “교량국가로 ..

      경제·사회2019-11-27

      뉴스 상세보기
    • 부동산 시장의 새로운 주류층으로 떠오른 밀레니얼 세대··· "트리플단지 찾습니다."

      요즘 소비시장에서 ‘밀레니얼 세대’가 대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밀레니얼 세대는 198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초반 출생한 세대를 가리키는 말로, 일반적으로 ‘멀티태스킹에 능한 세대’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가 이어지고 밀레니얼 세대들이 사회의 중심적 역할을 하고 있다. 이 상황 속에서 소비시장뿐 아니라 부동산 시장에서도 밀레니얼 세대를 잡기 위해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자료를 살펴보면 올해 3월 기준 20대의 청약상품 가입자 수는 470만7,0..

      라이프2019-10-29

      뉴스 상세보기
    • 민·관·기업 ‘맞손’ 프로젝트, 신사역 ‘건너수먹방길’

      90년대 서울 서초구를 대표하는 맛집 거리였던 서울 신사역 상권이 민․관․기업이 함께 추진하는 프로젝트를 통해 상권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고 있어 다시 한 번 주목받고 있다. 신사역 4번 출구 일대에는 다양한 종류의 음식점들이 자리하고 있다. 이 가운데 대부분이 10년에서 15년 이상의 전통을 자랑하는 곳들로, 1980년대 중반부터 1990년대까지 서초 일대를 대표하는 맛집 골목으로 전성기를 누렸다. 이후 시대가 변하면서 젊은 수요층을 확보하는데 어려움을 겪었고, 상권 성장 한계에 ..

      라이프2019-10-25

      뉴스 상세보기
    • 현대차, 소형 SUV ‘베뉴’ 출시…“밀레니얼 세대 공략”

      현대자동차가 소형 포츠유틸리티차량(SUV) ‘베뉴’를 출시했습니다. 현대차는 이 차의 주요 고객층으로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를 꼽았습니다.혼밥·혼술 등 개인의 취향과 만족을 중시하는 1인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된 모델이라는 것이 현대차의 설명입니다베뉴는 출시 전 사전 계약대수 3,000대를 넘어섰으며, 현대차는 이 차를 연간 1만 5,000대 이상 판매하는 목표를 세웠습니다.베뉴의 판매가격은 1,473만~2,111만원으로 책정됐습니다. /김혜영기자 jjss1234567@se..

      산업·IT2019-07-11

      뉴스 상세보기
    • 경록, 공인중개사 시절 트럼프 투자 일화 담은 'The Plaza' 무료 제공

      부동산교육기관 경록은 자사 공인중개사 패키지 수강생을 대상으로 도서 ‘더 플라자(The Plaza)’ 무료 제공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더 플라자는 온라인서점 ‘아마존’에서 부동산투자, 상업부동산, 상징물, 건축, 비지니스 프로필, 회사역사, 예술 및 사진 등의 분야를 모두 석권한 바 있는 베스트셀러다. 이 책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아버지를 도와 공인중개사로서 부동산 임대관리를 기반으로 성공해 80년대 부동산 재벌이 되고, 호황기를 맞아 자신이 원해왔던 뉴욕 플라자 호텔을 구입한 성공담은 ..

      부동산2019-07-02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