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비트코인 1만 달러 근접, 암호화폐 관련株 상승 기대감 '솔솔'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비트코인이 1,100만원선에 안착하면서 상승궤도에 올라선 가운데 증시 내 암호화폐 관련주의 상승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6일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암호화폐 총 시가총액은 1월 초 230조에서 현재 320조까지 약 40%이상 증가세를 보이며 우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시가총액에 60%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비트코인이 800만원대에서 지지선이 형성됐다.1월초 미국과 이란의 군사적 갈등에 이어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암호화폐에 매수세가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증권2020-02-07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 헌재 온 ‘가상화폐 규제’, 재산권 침해 여부 쟁점

      [앵커]지난 2017~2018년 ‘블록체인 광풍’이라고 불리울 만큼 가상화폐들의 가격이 오르내리는 현상이 발생했었는데요. 정부는 고강도 규제를 내세워 가상화폐 가격을 잡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던 것 다들 기억하실 겁니다. 그런데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금융위원회를 상대로 헌법소원을 제기했다고 합니다. 취재를 진행 중인 전혁수 기자 나와있습니다. 안녕하세요. [기자]안녕하세요. [앵커]가상화폐 투자자들이 정부를 상대로 헌법소원을 제기했다고요. [기자]네, 그렇습니다. 청구인 측은 금융위원회가 내놓은 가..

      경제·사회2020-01-17

      뉴스 상세보기
    • 금융위 암호화폐 '고강도 규제' 두고 헌재에서 '공방'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지난 2017년 가상화폐 광풍을 잠재우기 위해 정부가 내놓은 고강도 암호화폐 규제 정책을 두고 헌법재판소에서 공방이 벌어졌다.16일 오후 2시 헌재 청사 대심판정에서 정희찬 변호사 등이 금융위원회의 암호화폐 규제가 위헌이라며 청구한 헌법소원 사건 공개변론이 열렸다.청구인 측은 금융실명제, 부동산실명제 등을 예로 들며 금융위의 조치가 국민의 재산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장 접근 자체에 대한 규제로 정부가 처분 권능 자체를 제한했다는 비판이다.청구인 측은 금융위의 조치가 법률유보원칙과 과잉금지원..

      정치·사회2020-01-16

      뉴스 상세보기
    • 우리기술투자, 이란 사태로 비트코인 급등에 강세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우리기술투자가 이란 사태에 따른 비트코인 폭등 소식에 강세다. 8일 오전 10시 34분 현재 우리기술투자는 전 거래일보다 10.57% 상승한 2,93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오전 현재 거래소 빗썸 등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 대비 7% 이상 급등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28일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세다. 이란이 이날 오전 미군이 주둔한 이라크 아인 아사드 공군기지에 미사일 수십 발을 발사하면서 중동 지역에 전운이 고조되는 가운데 비트코인이 금이나 달러, 엔화와 같은 안전자산으로 여겨지..

      증권2020-01-08

      뉴스 상세보기
    • “스마트시티, 데이터·기술·정책 ‘삼위일체’ 돼야”

      [앵커]자율주행 셔틀버스를 타고 개인 맞춤형 의료 서비스가 제공되는 ‘스마트 시티’ 상용화가 눈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정부는 2021년을 목표로 스마트 시티 국가 시범도시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는데요. 이를 실현하기 위해 각계 전문가들이 모여 머리를 맞댔습니다. 보도에 정새미 기자입니다.[기자] 첨단 정보통신기술(ICT)로 쾌적한 삶을 제공하는 ‘스마트 시티’.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 성장 동력으로 떠오르며 각국이 스마트 시티 구축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글로벌 스마트시티 얼라이..

      산업·IT2019-12-2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 SEN Special결제 즉시 보상, 사용할수록 혜택! 블록체인 결제 시스템

      조영구의 트랜드 핫 이슈

      2019-04-22 (월) 13:00:00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가상화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