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국민은행, 기업뱅킹 전면 개편…비대면 강화

      KB국민은행은 개인사업자가 은행 업무를 비대면으로 쉽게 처리할 수 있도록 기업 뱅킹 서비스를 전면 개편했다고 밝혔습니다.이번 개편에서 국민은행은 개인 사업자가 별도로 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통장을 개설하고 인터넷뱅킹에 가입할 수 있는 ‘원스톱 신규 서비스’를 선보였습니다.다수의 사업장을 가진 사업자가 여러 번 로그인하지 않아도 한번에 전체 사업장의 계좌를 조회하고 이체할 수 있는 ‘기업통합 ID 서비스’도 특징입니다.이 밖에도 모바일로 급여를 쉽고 빠르게 이체할 수 있는 ‘퀵 급여 이체’와 기업고객의 금융 ..

      금융2019-09-18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카드업계, 잔치는 이미 끝났다

      20대 신입사원 김 씨는 한 달 전 지갑을 잃어버려 카드 5장을 모두 분실했지만, 여태 단 한 건의 재발급 신청도 하지 않았다. 김 씨가 그날 이후 새로 챙기게 된 건 토스 카드 1장뿐이다.기존의 모든 은행계좌와 카드가 연결돼 사용에 불편함이 없고 혜택도 많아 다른 카드가 더 있어야 할 필요성을 못 느끼기 때문이다. 그마저도 꺼내기 귀찮을 땐 카카오페이로 결제하고 있다.젊은층 소수에 한정된 이야기라고 선을 긋기엔 다소 안이한 현실 인식이다. 혁신 핀테크 기업은 물론, 제조·유통 기업도 직접 간편결제 서비스를 만들어 속속 내놓는..

      오피니언2019-06-13

      뉴스 상세보기
    • 홍남기 “내년 최저임금, 경제·고용 영향 고려해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내년 최저임금 결정 시 경제와 고용에 미치는 영향, 경제 주체의 부담 능력, 시장에서의 수용성 등 3가지를 논의 과정에서 함께 고려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홍 부총리는 정부세종청사 기자간담회를 열고  “최저임금 개편 작업이 아직 입법으로 이어지지 않아 안타깝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그는 “입법이 늦어지며 2020년 심의는 기존 결정방식대로 시작하게 됐지만, 공론화 과정에서 가능한 국회에 제출한 입법 취지가 충분히 반영돼 이번 심의가 진행되길 희망한다”고 덧..

      경제·사회2019-05-23

      뉴스 상세보기
    • 작년 일자리사업 831만명 참여…실속은 떨어져

      정부가 예산낭비라는 지적을 받고 있는 일자리사업에 대한 강도 높은 개편 작업에 나섭니다.정부 일자리사업은 지난해 참여인원이 831만명에 달할 정도로 덩치가 커졌지만, 실속이 없다는 지적이 있어 왔습니다.고용노동부가 국무회의에 보고한 ‘재정 지원 일자리사업 평가 및 개선 방안’에 따르면 지난해 일자리사업에 참여한 사람은 831만명으로 집계됐습니다.이는 지난해 15∼64세 생산가능인구의 22.6%에 해당합니다. 생산가능인구 5명 중 1명꼴로 정부 일자리사업에 참여한 셈입니다.그러나 내용을 살펴보면 실속은 크게 떨어졌습니다..

      경제·사회2019-05-07

      뉴스 상세보기
    • 정부, “성과 저조한 일자리 사업 폐지”…고강도 개편 추진

      정부가 올해 23조원 규모에 달하는 일자리 사업을 벌이면서 성과가 저조한 사업은 폐지하기로 했다. 정부가 고용 위기에 대응해 방대한 규모로 일자리 사업을 벌이는 반면 일부 사업의 경우 성과가 저조해 예산 낭비라는 지적 잇따르면서 강도 높은 개편에 나선 것이다.고용노동부는 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고용정책심의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19년도 재정 지원 일자리 사업 평가 및 개선 방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이에 따라 노동부는 일자리사업별로 일정한 기준을 설정한 뒤 이에 못 미치는 사업을 폐지하거나 개편할 방침이..

      경제·사회2019-05-07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개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개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개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