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증시, 미·중 무역분쟁은 好 vs 브렉시트는 不好

      [앵커]이번주 우리 시장은 역시나 글로벌 시장의 영향을 받으며 일희일비 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거래소 시총 상위종목들은 대체적으로 큰 변동 없이 한 주를 마무리 했는데, 코스닥은 상황이 조금 달랐습니다. 한 주간의 증시 흐름 앵커레포트에서 정리해 드립니다.  [기자]이번주에도 코스피는 2100선을 회복하지 못하며 마무리 됐습니다. 10월 넷째 주 코스피 시장은 1.3% 상승하며 2087.89P에 마감했고, 코스닥 시장은 0.87% 상승하며 652.37P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거래소 시장에서 개인은 6923..

      증권2019-10-25

      뉴스 상세보기
    • 한국거래소, ‘대학생 증권·파생상품 경시대회’… 입사 후기 보니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한국거래소가 지난 9월 20일부터 내달 20일까지 ‘제15회 전국 대학생 증권·파생상품 경시대회’ 예선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해당 대회를 통해 입사에 성공한 이들의 사례가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15년 경시대회 우수상을 수상한 뒤 지난해 한국거래소에 입사한 A사원은 현재 한국거래소 홍보부에 근무하고 있다. 그는 경시대회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시시각각 발생하는 다양한 증권시장 관련 이슈들을 분석해 언론사에 제공하고 있다. 현재 파생상품시장 과장으로 근무 중인 B씨와 감사실에서 대리..

      증권2019-10-24

      뉴스 상세보기
    • 거래소·키움증권, 코넥스 기업 투자유치 돕는다

      [서울경제TV=김성훈기자]한국거래소가 ‘2019 코넥스 인베스트먼트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코넥스 상장 기업에 대한 정보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키움증권·한국IR협의회와 함께 22일·23일 양일간 열리는 이번 ‘코넥스 인베스트먼트 컨퍼런스’는 유망 코넥스 기업의 자금 지원을 돕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코넥스 상장사 71곳과 비상장기업 16곳이 참여해 합동 기업설명회를 열고, 바이오·벤처투자·기업공개(IPO) 전문가들의 세미나도 진행됩니다.한국거래소 측은 “앞으로도 다양한 기업..

      증권2019-10-22

      뉴스 상세보기
    • 코오롱티슈진, 시장위 결정은 ‘개선기간 부여’… “1년 뒤 재의결”

      한국거래소는 11일 코오롱티슈진에 대한 코스닥시장위원회(시장위) 심사 및 의결 결과를 공시했다. 이날 오후 3시부터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 여부를 논의한 시장위의 결정은 ‘개선기간 부여’였다. 시장위가 내릴 수 있는 결정은 상장유지, 개선기간 부여, 상장폐지 등 세 가지였다. 금융투자업계는 이 중 개선시간 부여와 상장폐지 중 하나로 결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지난 8월 기심위의 결정이 내려진 직후에는 상장폐지 가능성이 가장 높게 점쳐졌다. 다만, 지난 9월 18일 시장위가 한 차례 판단을 유보한 사이 코오롱티..

      증권2019-10-11

      뉴스 상세보기
    • ‘운명의 날’ 코오롱티슈진, 오늘 오후 코스닥시장위서 상폐 여부 결정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 여부가 11일 결정된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위원회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고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 여부를 심의 및 의결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달 18일 시장위원회는 문제가 된 ‘인보사’와 관련해 미국 임상 3상 재개와 검찰 수사 상황 등을 고려하겠다며 최종 상장폐지 결정 기한을 한차례 연기한 바 있다. 거래소는 심의 및 의결일로부터 3일 이내에 이를 회사 측에 통지해야 한다. 시장위의 판단 결과에 따라 코오롱티슈진이 받게 되는 결과는 △상장유지 △상장폐지 △개선기간(1..

      증권2019-10-11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거래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거래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거래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