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메르스때보다 너무 위축…정상 소비 해달라”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오늘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코로나19의 실제 파급 영향 이외의 지나친 공포심과 불안감으로 인한 경제소비심리 위축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메르스 때와 비교해 지나치게 소비가 위축된 감이 있다”며 “국민께서는 이제 정상적인 경제·소비 활동을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이번 사태와 관련 기준금리 인하 필요성에 대해 “앞으로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겠지만 신중한 입장일 수밖에 없다”며 사실상 인하에 부정적인 견해를 ..

      경제2020-02-14

      뉴스 상세보기
    • 홍남기 "2% 성장, 심리적 마지노선 지켜…반등 발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 “(지난해) 연간 2% 성장은 시장의 심리적 마지노선을 지켜냈다는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인천 소재 정밀화학소재기업 경인양행에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를 주재하며 “2%대 성장을 통해 시장의 우려를 차단했고 경기 반등 발판 마련에 대한 자신감을 가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그는 “당초 정부가 제시한 목표를 이루지는 못했지만, 대내외적으로 이중고가 겹친 상황에서 국민과 기업의 절박한 노력과 땀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경제2020-01-22

      뉴스 상세보기
    • 홍남기 “불로소득 불허…내년 추가대책도 가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주택을 통한 불로소득은 어떠한 경우에도 절대 허용하지 않겠다”며 “필요한 경우 내년 상반기 중 주택 수요와 공급량 측면에서 추가적인 종합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오늘 오후 정부 서울청사에서 연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브리핑 모두발언에서 “주택 시장 안정에 대한 정부 의지는 어느 때보다 확고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우선 이번 부동산 대책에 대해서는 “주택 투기수요를 근본적으로 차단하고 주택공급을 ..

      경제2019-12-16

      뉴스 상세보기
    • 홍남기 “특별연장근로 사유 ‘일시적 업무 증가’ 포함”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300인 미만 기업의 주52시간제 도입과 관련해 “특별연장근로 인가 사유에 ‘일시적 업무량의 대폭적 증가 대응’과 ‘연구 개발’ 등을 포함해 내년 1월까지 시행규칙을 개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또 “주52시간제를 차질 없이 준비할 수 있도록 계도기간을 충분히 주겠다”고 말했습니다.홍 부총리는 오늘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7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제29차 경제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아울러 “구인난과 비용 부담을 최소화하도록 신규 채용 인건비 등에 대한 정부..

      경제2019-12-11

      뉴스 상세보기
    • 홍남기 “상한제 도입, 부작용도 있어…물량 위축 가능성”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분양가상한제에 도입을 두고 “유용한 것도 있지만 부작용도 없지 않다”며 “건설 경제와 관련해선 물량 위축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분양가상한제 도입을 망설이는 이유를 묻는 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부동산 투기나 과열에 대해서는 엄정한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도 이같이 답했다.   아울러 그는 “분양가상한제와 관련해서는 이달 말 정도 돼야 시행령 개정 작..

      부동산2019-10-02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경제부총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경제부총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