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GTX·7호선 호재 탄 의정부·양주 1만가구 분양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연내 경기 의정부와 양주에서 약 1만가구에 달하는 새 아파트가 공급된다.    29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하반기 경기 의정부, 양주에서 9,571가구가 분양 예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작년 하반기(4,481가구)에 비해 2배 이상 공급량이 많은 것이다.   이들 지역은 지난 6·17부동산대책에 따라 조정대상지역에 묶였지만 서울 집값 및 지역 내 신축 아파트 가격이 오르면서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6월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평균은 9억8,..

      부동산2020-07-29

      뉴스 상세보기
    • 서울 거주자, 지방 아파트 많이 산 곳 ‘강원도’ 1위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최근 10년간(2010년 5월~2020년 5월) 서울 거주자들이 지방에서 가장 많이 아파트를 산 지역은 강원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리얼투데이가 한국감정원의 ‘매입자거주지별 아파트매매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10년간 서울 거주자들의 지방 아파트 매매거래는 총 12만840건으로 조사됐다.지방 가운데서도 강원도는 2만1,746건을 기록하며, 서울 거주자들의 아파트 매매거래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꼽혔다.   특히 강원도는 지방 부동산 시장의 주축으로..

      부동산2020-07-15

      뉴스 상세보기
    • 평택동부화고속도로 수혜 누리는 'e편한세상 비전 센터포레' 눈길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부동산 시장에서 ‘길을 따라가면 부동산이 보인다’는 말이 통하듯이, 교통호재는 지역 부동산 가치 상승에 큰 영향을 미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 등 수도권 주요 도심으로 통하는 도로교통망이 개선됨에 따라 신규 공급된 아파트가 우수한 청약 성적을 거두는가 하면, 기존 아파트의 집값이 오르는 사례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지름길’이 만들어지면서 일대 부동산의 가치를 끌어올리는 효과가 발생하는 것이다.   서리풀터널 개통에 힘입어 집값이 지속적으로..

      부동산2020-07-13

      뉴스 상세보기
    • 10년간 서울 아파트 거래 최다지역은 ‘노원구’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최근 10년간 서울에서 아파트 거래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노원구로 나타났다.    9일 리얼투데이가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자료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최근 10년간(10년 6월~20년 6월) 서울시 아파트 거래량은 총 80만5,605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노원구가 8만1,189건(10.08%)으로 가장 많았고, 강남구 5만312건(6.25%), 강서구 4만7,627건(5.91%), 강동구 4만3,621건(5.42%), 성북구 4만2,295건(5.25%) 등 순으로 이어졌다. 노원구는..

      부동산2020-07-09

      뉴스 상세보기
    • “철길 뚫린다”…내년 철도 개통예정 인근 단지 어디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철도 개통 호재를 앞둔 지역 내 분양시장이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교통호재는 부동산 시장에서 집값 상승의 요인으로 꼽힌다. 일반적으로 교통 호재는 기본계획 발표, 착공, 개통 순으로 진행되며 3단계를 거칠 때마다 인근 집값 상승에 영향을 미친다. 이를 부동산시장에서는 교통호재 ‘3승의 법칙’이라 부른다.   하지만 실제 개통까지 상당 기간이 걸리고, 경우에 따라 개발계획이 무산되거나 취소될 수도 있어 개통이 임박한 시점에 투자하는 것..

      부동산2020-07-09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교통호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교통호재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