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지난해 한국경제 2% 성장 그쳐…"경기개선 조짐 일부"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지난해 한국 경제가 2.0% 성장에 그쳤다.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미친 2009년(0.8%) 이후 10년 만에 가장 낮은 경제 성장세다. 잠재성장률(한은 추산 2.5∼2.6%)에도 크게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다만 4분기 성장률이 건설투자 증가와 정부 재정집행 효과에 힘입어 기대 이상의 성적을 내면서 2.0% 성장은 가까스로 지켰다.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 통계를 보면 지난해 GDP는 전년보다 2.0% 증가했다. 지난해 민간소비와 설비투자 등 민간 경제가 깊은 침체..

      경제2020-01-22

      뉴스 상세보기
    • 소득대비 민간부채 증가세 '주의' 단계 진입…中에 신용갭 역전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소득 대비 민간 부문의 부채 증가 속도가 '주의' 단계에 진입했다. 29일 국제결제은행(BIS)과 한국은행 통계를 종합해본 결과, 우리나라의 신용갭은 9월말 현재 5.3%p로 2010년 6월말 6.8%p를 기록한 이후 9년여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갭은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민간 신용비율이 얼마나 떨어졌는지를 측정하는 지표다. 즉 민간신용비율 상승 속도가 과거의 추세보다 빠를수록 갭이 벌어지는데, BIS는 이 지표를 국가별 신용 리스크 누적 정도를 평가하는 데 쓰고 ..

      경제2019-12-29

      뉴스 상세보기
    • 한은 내년 통화정책 방향 “완화 기조 유지”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한국은행은 “중기적 시계(視界)에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목표 수준(2%)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통화정책의 완화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은은 오늘(27일) 공개한 ‘2020년 통화신용정책 운영 방향’에서 “국내 경제 성장세가 잠재성장률 수준을 밑돌고, 수요 측면에서 물가 상승압력이 약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한은은 이어 “완화 정도의 조정 여부는 주요 리스크 요인의 전개와 국내 거시경제 흐름, 금융안정 상황 ..

      금융2019-12-27

      뉴스 상세보기
    • 韓, 내년 GDP 대비 재정지출 비율 G20 최하위권…상승 폭은 가팔라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한국의 내년 국내총생산(GDP) 대비 재정지출 비율이 주요 20개국(G20)의 평균에 크게 못미칠 것으로 전망됐다. 3일 국제통화기금이 지난달 발간한 재정감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내년 GDP 대비 중앙정부 재정지출 비율은 23.38%로 G20 평균인 35.92%에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20개 국가 중 19위인 수치다. 주요 7개국(G7)은 평균 39.49%였다. G20 중 해당 비율이 한국보다 낮은 나라는 인도네시아(16.23%) 하나..

      경제2019-11-03

      뉴스 상세보기
    • 2분기 성장률 1%로 하향조정…'GDP 물가' 13년만에 최저

      올해 2분기 경제성장률이 전분기 대비 1.0%로 수정됐다. 속보치보다 0.1%포인트(p) 하향 조정된 수치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2019년 2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GDP)은 459조8,134억원(계절조정계열)으로 집계됐다. 1분기 GDP 455조810억원보다 4조7,324억원(1.04%) 증가했다. 실질 GDP 증가율은 지난 7월 발표된 1.1%보다 0.1%포인트 낮아졌다.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2.0%다. 2분기 기준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2017년 2.8%, 지..

      경제2019-09-03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국내총생산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국내총생산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국내총생산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