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정부, 중소기업 주 52시간제 1년 계도기간 준다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정부가 탄력근로제 개선을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무산됨에 따라 주 52시간제 보완책을 내놨다. 정부는 내년 1월부터 주 52시간제가 적용되는 중소기업에 대해 1년의 계도기간을 부여한다는 방침이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300인 미만 중소기업 주 52시간제 안착을 위한 보완 대책’을 11일 발표했다. 이재갑 장관은 “300인 미만 중소기업 40% 이상이 주52시간제 준비 못 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에 따라 300인..

      산업·IT2019-12-11

      뉴스 상세보기
    • “주 52시간 따른 中企 추가비용 3조3,000억원”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주 52시간제에 따른 근로시간 단축으로 중소기업이 3조3,000억원의 추가 비용이 발생하고, 중소기업 근로자 급여는 월평균 33만원 감소한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근로시간 단축과 중소기업 영향 토론회’에서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영향이 상당하다”며 “효과적 단축을 위해선 중소기업 생산성 향상이 동반돼야 하므로 ‘중소기업 생산성 향상을 위한 특별법’ 제정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

      경제2019-11-19

      뉴스 상세보기
    • ‘주 52시간제’ 시행 코 앞…中企 노·사 ‘상생’ 논의

      [앵커]내년부터 300인 미만 사업장도 주 52시간 근로제도가 적용됩니다. 하지만 인건비 상승과 인력 부족 등으로 중소기업은 골머리를 앓고 있는데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노동계 대표와 만나 ‘상생의 길’을 논의했습니다. 보도에 정새미 기자입니다.[기자]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노동계와 소통에 나섰습니다. 내년부터 300인 미만 사업장에 적용되는 주 52시간근로제도 시행에 따른 부작용을 막기 위한 겁니다.오늘(30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노총) 회관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과 김주영 한노..

      산업·IT2019-10-30

      뉴스 상세보기
    • [BIZ&CEO] 엠마우스, 블록체인 ‘근무시간’ 인증…‘월급 가불’ 서비스도

      [오프닝]시급제 사업장에서는 월급을 받는 사람이든, 주는 사람이든 정확한 근로시간을 확인하고 싶은 게 인지상정인데요.최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이 같은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하는 모바일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기획한 핀테크 기업이 등장했습니다.여기에 월급날이 오기 전이라도 내가 일한 만큼의 돈을 선지급 받는 ‘월급 가불’ 서비스까지 연내 도입한다는 계획이라는데요.엠마우스가 구현하고자 하는 ‘페이워치’ 서비스에 대해 BIZ&CEO로 알아봅니다.[기자]아르바이트생 김동윤 씨는 스마트폰앱으로 사장님과 근로계약서를 ..

      금융2019-06-14

      뉴스 상세보기
    • 문 대통령 “성장목표 적어도 2.5~2.6%…서서히 좋아지는 중”

      [앵커]문재인 대통령이 한국 경제가 올해 2분기부터 좋아지며 하반기에는 잠재 성장률 수준으로 회복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취임 2주년을 맞은 특별대담에서 나온 얘긴데요. 문 대통령은 이번 대담에서 일자리 등 경제 문제와 더불어 외교 안보 분야까지 그간의 국정 운영에 대한 소회와 앞으로의 방향을 제시했습니다. 김혜영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을 맞아 국정 운영에 대한 전반적인 평가를 내놨습니다.경제에 대해서는 “거시적으로 볼 때 한국 경제가 크게 성공한 것은 인정해야 한다”는 ..

      산업·IT2019-05-10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근로시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근로시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