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이슈플러스]연 1.2%짜리 주담대로 갈아타려면

      [앵커]앞선 리포트에서 서민 가계부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금융당국이 연 1%대 금리의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상품을 출시한다고 보도했는데요. 높은 이자가 적용되는 변동금리로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서민들을 위해 낮은 금리의 장기고정금리 상품으로 바꿔 서민들의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취지입니다. 어떤 조건으로 대환을 해준다는 건지, 나도 신청을 할 수 있는 상품인지 궁금하신 분들 많으실 것 같습니다. 오늘 금융팀 고현정 기자와 함께 이 상품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 신청할 때 참고하면 좋을 팁도 함께 전해드릴 예정입니다.[앵커]..

      금융2019-08-26

      뉴스 상세보기
    • 1% 주담대, 1주택자·시가 9억원 이하만

      [앵커]미중 무역분쟁, 경기하강 우려 등으로 초저금리 시대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렇게 되자 변동금리 대출보다 장기 고정금리 대출금리가 더 낮아지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는데요. 특히 주택담보대출의 경우에는 아무래도 낮은 수준의 고정금리로 바꾸려는 수요가 클 겁니다. 이에 정부가 지난주 금요일, 서민, 실수요자들의 부담을 줄이고, 미래의 금리상승 위험도 상당부분 줄일 수 있도록 하는 대환 상품을 내놓았습니다. 고현정 기자입니다.[기자]기존 주택담보대출을 연1%대 고정금리로 전환할 수 있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이 다음달 출시..

      금융2019-08-26

      뉴스 상세보기
    • 신용카드 약관 '사후보고제' 앞두고…협회의 변경심사 권한 논의 시작

      신용카드사가 새로운 상품을 만들거나 상품 내용을 변경할 때 여신전문금융협회가 해당 상품 약관을 심사해 금융당국에 사후 보고하도록 하는 법 시행을 앞두고 협회로 넘어갈 심사 권한에 대한 논의가 시작됐다. 카드 상품 약관을 사후 보고하도록 하는 법 개정은 지난해 말 시행됐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여신전문금융협회는 여신전문금융업법 제54조의3과 관련한 시행령에 대한 업계 의견을 최근 금융당국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조항은 내년 1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약관 내용이 고객의 권리ㆍ의무에 불리한 영향이 없는 사항을 개..

      금융2019-08-22

      뉴스 상세보기
    • 실손보험, 상반기 손해율 130%까지 치솟았다…보험료율 오르나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손해율이 130%까지 치솟는 등 계속해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보험사로서는 받는 보험료보다 나가는 보험금이 훨씬 많다보니 보험료율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이야기가 나온다.19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손해보험사의 실손보험 손해율은 129.6%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5.6%p 늘었다. 금액으로 환산시, 손실액은 상반기에만 1조3억원이다. 지난해 7,081억원과 비교하면 41.3% 증가했다. 하반기에도 이같은 손해율 추세가 이어지면 손실액은 1조9,000억원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통원 의..

      금융2019-08-19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 ‘해외송금 90% 저렴’…더 싸고 더 빠른 핀테크

         [앵커]최근 ‘해외송금’ 업무만 취급하는 핀테크 스타트업이 늘어나면서 은행권을 통하는 것보다 더 싸고 빠른 서비스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죠. 지금은 바로 여름 휴가 최고 성수기인 8월입니다. 또 해외 유학생과 그 가족이라면 조만간 시작되는 가을학기를 준비해야 하는 시즌이기도 한데요. 앞으로 해외여행을 떠나실 분들, 유학 자금을 송금하셔야 하는 분들이라면 지금부터 나올 핀테크 ‘해외송금’ 서비스 이용하는 법을 참고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스튜디오에 금융팀 고현정 기자와, ‘해외송금’ 핀테..

      금융2019-08-1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금융당국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금융당국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금융당국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