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알바워치·페이워치' 엠마우스,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에 선정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6일 핀테크 스타트업 엠마우스(대표 최천욱·김휘준)의 ‘페이워치·알바워치’가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에 선정됐다. 이로써 엠마우스는 결제대금예치업 등록 없이 고용주로부터 안심결제(에스크로) 계좌에 급여를 예치할 수 있도록 특례를 적용 받게 됐다.엠마우스가 제안한 혁신금융서비스의 핵심은 안심결제를 통해 월급을 중간 정산해 즉시 지급하는 것이다. 근로자가 출퇴근 인증을 통해 일한 만큼의 근로시간을 마일리지로 적립하면, 급여일 전이라도 근로자 요청 시 적립된 마일리지를 현금화 할 수 있다. 이때 ..

      금융2019-11-06

      뉴스 상세보기
    • “주택연금 가입 더 쉽게”…가입 하한 연령 ‘55세’ 유력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정부가 주택연금 가입 문턱을 낮춘다. 가입 하한 연령을 기존 60세에서 55세로 낮추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4일 정부 당국에 따르면 국회와 금융위원회, 주택금융공사가 관련 내용을 담은 주택연금 활성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주택연금은 고령자가 소유 주택에 평생 거주하면서 이를 담보로 생활자금을 매월 연금방식으로 대출받을 수 있는 공적 보증 상품이다.   정부와 주택금융공사는 기존 60세 이상인 주택연금 가입 연령을 낮출 방침이다. 현 단계에선 55세로 낮추는 방안이..

      부동산2019-11-04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눈가리고 아웅’ 하는 금융위의 불법 공매도 처벌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지난달 17일 금융위원회가 공매도 위반행위 등에 대한 제재를 강화했다. 최근 공매도에 대한 개인투자자들의 불만과 원성이 터져 나온 가운데 나온 조치다. 그동안 공매도 위반 행위 과태료는 6,000만원으로 행위의 결과와 동기(고의·중과실·과실) 경중에 따른 부과 비율을 곱해 산정돼왔는데, 새 기준은 이 부과 비율을 최대 15% 상향 조정한다는 것이다.불법 공매도에 대한 조치로 금융위가 단순 과태료 수준만 올리는데 그치면서 ‘눈 가리고 아웅’ 한다는 식의 느낌을 지울 수 없다.올해 3분..

      오피니언2019-11-01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 “앱 하나로 모든 은행 출금·이체” 오픈뱅킹 어떻게 쓰나

      [앵커]오늘(30일)부터 은행권 오픈뱅킹 서비스가 시작됐습니다. 은행과 은행간에 칸막이가 사라지는 큰 변화인데요. 오픈뱅킹의 의미와 활용법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 갖겠습니다. 스튜디오에 금융팀 고현정 기자 나와있습니다. 안녕하세요.[기자]네. 안녕하세요.[앵커]고 기자, 오픈뱅킹의 핵심은 쉽게 말해 무엇인가요?[기자]네, ‘오픈뱅킹’은 하나의 금융 앱에서 모든 은행의 금융거래를 한눈에 조회하고 이체할 수 있는 서비스라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은행이 보유한 결제기능 및 잔액이나 송금인 정보 등 고객데이터를 제3자에게 공개하는 ..

      금융2019-10-30

      뉴스 상세보기
    • 금융당국 “바이오·제약주 투자 신중해야… 무분별한 투자 주의”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최근 주가 변동성을 크게 보이고 있는 바이오·제약주에 대해 금융당국의 투자 주의를 촉구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는 17일 “최근 바이오·제약 산업에 대한 성장가능성 및 잠재력을 높이 평가해 관련 기업 주식에 투자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지만, 많은 시간과 비용 및 고도의 기술력이 투입되는 의약품 개발과 승인 과정의 성공에 대해서는 불확실성도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약에 대한 안전성 논란, 기술이전 계약 체결·해지, 임상 실패에 따른 주가 급변으로 투자자 ..

      증권2019-10-17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금융위원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금융위원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금융위원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