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자본시장 국제화 위해 국제채 시장 키워야”

      금융투자업계에서 국내 자본시장의 국제화를 위해 국내 국제채 시장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김경민 한국스탠다드차타드증권 이사는 오늘(7일) 금융투자협회 주최로 열린 채권포럼에서 “과거에 비해 외국 기관의 해외채권 투자 유치를 위한 국내 투자자 IR도 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김 이사는 “외국 발행기관 입장에서는 국내 채권시장에서 공모발행을 위한 서류 준비와 공시의무 부담이 높다”며 당국 간 협의를 통한 채권 시장 관련 규제 완화도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오늘 포럼에서 ‘글로벌 채권시장 전망과 ..

      금융2019-11-07

      뉴스 상세보기
    • 내년 블록체인 활용 신원확인 서비스 나온다

      [서울경제TV=김성훈기자]블록체인 전문 기업 ‘아이콘루프’가 개발한 블록체인 기반 신원확인 서비스 ‘마이아이디(MY ID)’가 이르면 내년 출시됩니다.‘아이콘루프’는 오늘 마이아이디 사업에 참여하는 파트너사들과 함께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 출범식을 열고 “디지털 세상의 새로운 신분증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얼라이언스를 구성하는 파트너사는 이용자의 신원확인 증명을 발급해주는 ‘에코시스템 파트너’와 신원 증명을 확인하는 ‘성장파트너’로 구분됩니다. 에코시스템 파트너로는..

      금융2019-11-05

      뉴스 상세보기
    • 권용원, 금투협회장직 지속… “진행 중인 사안 마무리하는 것이 책임감 있는 선택”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최근 ‘갑질논란’이 일었던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주어진 임기(2021년 2월)까지 회장직을 유지한다고 30일 밝혔다. 권 회장은 이날 오후 금융투자협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회장직 유임을 발표했다. 브리핑석에 올라 부적절한 언행에 대한 사과의 뜻을 거듭 전한 그는 “업계에 의견을 구하고 이사회를 개최한 결과, 현재 진행되는 사안들을 마무리하는 것이 책임감 있는 선택이라고 결론냈다”고 전했다. 금투협 이사회는 이날 오전 강남 모처에서는 긴급 이사회를 개최하고 권 회장의 거취 문제..

      증권2019-10-30

      뉴스 상세보기
    • ‘폭언 논란’ 권용원 금투협회장 “거취, 각계각층 의견 따르겠다”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권용원 금융투자협회 협회장은 21일 앞서 언론을 통해 보도된 갑질 및 폭언 논란에 대해 입장문을 발표했다.그는 “저의 부덕함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 특히 기자 여러분, 여성분들, 운전기사분을 포함한 협회 임직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머리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며 “이번 사안을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뉘우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 어떤 구차한 변명도 하지 않겠다”며 “거취 문제에 대해서도 관계되는 각계각층에 계신 많은 분들의 ..

      증권2019-10-21

      뉴스 상세보기
    • K-OTC시장, 누적거래대금 2조원 돌파…“상장 성공 사례 늘면서 관심↑”

      K-OTC시장의 누적거래대금이 2조원을 돌파했다. 2014년 8월 시장이 출범한 지 5년 1개월 만이다. 20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K-OTC 시장의 누적거래대금은 1년 6개월 만에 1조원이 증가했다. 시장 출범 이후 지난해 3월 거래대금 1조원, 지난해 12월에는 1조5,000억원을 돌파한 데 이어 올해(9월 20일 기준) 2조원을 돌파한 것이다. 금융투자협회 측은 “소액주주의 중소·중견기업 양도소득세 면제, 증권거래세 인하 등 거래환경 개선에 더해 K-OTC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상장하는 사례가 늘어나..

      증권2019-09-20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금투협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금투협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금투협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