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기자의 눈] ‘키테넌트’ 유니클로의 몰락

      ‘조물주 위에 건물주’  그런데 건물주보다 더 대접받는 존재가 있다. 바로 ‘키테넌트’(핵심 점포)다. 손님이 많이 찾는 건물일수록 호가가 뛰기 때문에, 건물주들은 앞다투어 키테넌트를 모셔오기 바쁘다. 손님을 몰고 올 수 있는 키테넌트는 무료로 입점시켜주기도 한다. 건물주가 돈을 내고 “제 건물에 들어와 주세요”, 말 그대로 모셔오는 거다.  과거에는 영화관이나 아쿠아리움, 그리고 서점 등이 키테넌트 역할을 했다. 코엑스와 63빌딩, 영등포 타임스퀘어, 용산 아이파크몰이 주요 모임 장소가 ..

      오피니언2019-08-20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그래핀’은 일본보다 한국이 앞섰다

      일본의 부당한 경제 보복 조치로 한국의 주력 산업이 타격을 맞고 있다. 세계 시장에서 일본이 한국에 비해 다수의 첨단소재에 있어 절대적인 비교우위에 있는 게 현실이다. 우리가 일본의 원천기술을 단기간에 따라잡을 수 없거니와 일부는 대체가 불가능하다는 우려의 시각이 나오고 있는 이유다.  우리나라도 첨단소재에서 일본보다 앞서있는 분야가 있다. 바로 나노 물질인 그래핀(Graphene)이다. 강철보다 200배 이상 강하고 다이아몬드보다 열 전도성이 좋으며 실리콘보다 100배 이상 빠르게 전자를 이동시키고 구리보다 100배 ..

      오피니언2019-07-26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대주주가 팔면 고점이다” 미국에선 없는 일

      ‘대주주가 팔면 고점이다’주식 시장에서 불문율처럼 여겨지는 공식이다. 최근 최대주주가 보유주식 100만주를 팔아치운 조광ILI의 주가는 열흘만에 반토막이 났다. ‘미세먼지 테마’로 단기간 주가가 뜨겁게 달아 오른 위닉스도 창업주의 40만주 매도에, ‘이낙연 테마주’로 급등한 남선알미늄도 그룹 회장의 250만주 매도에 속절없이 추락했다. 특히 이들은 하필 주가 급등 시점에 지분을 팔아 수백억 원의 차익을 얻어 ‘신규 사업을 위한 자금 확보 차원’에서 매도했다는 설명은 변명으로 여겨질 뿐이다. 악재 공시..

      오피니언2019-06-24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국민 간 보는 한국은행

      “리디노미네이션 논의를 할 때가 됐다” 지난 3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발언에 국내 금융시장은 예민하게 반응했다.  주식 시장에서 한네트, 청호컴넷 등 리디노미네이션 관련주가 일제히 급등했고 강남 아줌마들은 달러 사재기에 나섰다.  1,000원짜리 지폐가 1원짜리 동전이 될 수 있다고 하는데 시장이 바삐 움직이지 않을 리 없었다.  이 총재의 발언이 전해진 날 2,000원대에 머물던 한네트의 주가는 단숨에 3,000원대로 뛰어 올랐고 17거래일 만에 4,000원대로 올라섰다. &nbs..

      오피니언2019-05-22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바디프랜드의 갑질, 결국 돌아온다

      올해 상장 여부를 두고 관심을 모았던 바디프랜드가 끝내 코스피 상장 예비심사에서 탈락했다.바디프랜드의 상장무산이 상징하는 바는 크다. ‘갑(甲)질은 끝내 부메랑처럼 돌아온다’는 사실을 알려주기 때문이다. 바디프랜드는 상장 심사를 앞두고 다양한 악재에 시달렸다. 그러나 그 모든 악재의 중심에는 ‘갑질’이 있었다. 지금까지 공개된 순서를 보면, 시작은 2016년이다. 당해부터 무려 3년간, 바디프랜드는 임직원 15명에게 연장근로수당 총 2,000만원을 미지급했다. 연장근로수당뿐만이 아니었다. 퇴직금 산정 ..

      오피니언2019-05-0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기자의눈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기자의눈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기자의눈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