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기자의 눈] 증권합수단 폐지에 대한 아쉬움 안 남길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증권범죄합동수사단 폐지가 발표되자 수사가 진행 중인 신라젠과 상상인그룹의 주가가 요동쳤다.발표날인 14일 신라젠은 최고 4.94% 상승했고 상상인과 상상인증권은 각각 최고 11.41%, 24.31% 급등하며 전 거래일보다 5.89%, 9.02% 상승 마감했다. 시장은 증권합수단의 폐지를 신라젠과 상상인에 대한 호재로 받아들이는 모습이다. 신라젠의 주식조작사건, 상상인그룹 유준원 대표의 조국 전 법무장관 일가 사모펀드 불법투자 연루 의혹 등을 파헤치고 있는 증권합수단이 아예 없어진다고 하니 수사가 더뎌질 ..

      오피니언2020-01-15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젊은층 집 못 갖게 하려는 정부?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부동산 광풍이다. 카페에 가도, 식당에 가도, 테이블 열에 아홉에선 부동산 재테크를 두고 열띤 토론 중이다. 대한민국에서 ‘재테크’의 뜻이 ‘부동산’과 동일시된 지 오래다.장년층에게야 오래전부터 ‘내 집 마련의 꿈’이 있어서 그렇다 쳐도, 젊은 층의 최대 관심사가 부동산이 된 것은 특이한 일이다. 지난해 3월 기준 30세 미만 가구주의 평균 부채가 3,197만 원. 1년 새 23.4%가 뛰면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그만큼 집을 사기 위해 젊은 층이 유독 더 대출을 많이 받..

      오피니언2020-01-10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누가 집값을 올리나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12·16부동산 대책을 놓고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정부가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해 고강도 종합대책을 내놓으면서 대체 집값을 누가 올린 것이냐는 것. 일단 정부는 서울 아파트시장에 들어온 갭투자 수요를 투기세력으로 규정했다.   서울에 전세를 끼고 집을 산 한 집주인은 “집 한 채 마련하려고 전세 끼고 집을 사놓고 전세를 놨다”면서 “지금 집을 안사면 영영 못살 것 같아서 산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자신과 같이 집 한 채 마련한 사람마저 투기꾼으로 몰고 있는데 대해 불..

      오피니언2020-01-02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고령화시대, 노인을 위한 변화는 없다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별도의 프로그램은 없어요. 투자하실 분들은 어떻게든 하니까요.”비대면 서비스가 늘어나는 요즘, 온라인이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을 위한 대책이 있는지 묻자 증권사로부터 돌아온 답이었다. 틀린 말은 아니다. 투자를 하려는 어르신들은 근처 영업점에 찾아가 물어볼 것이고, 고객센터에 전화를 걸기도 할 것이다. 그런데 한 편으로 씁쓸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다.스마트폰을 통해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다. 일부 고객센터는 전화를 걸면 ‘모바일이나 웹을 이용 시 서비스를 보다 빨리 이용할 수 있다’며 ..

      오피니언2019-12-27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집값, 정말 잡았나요?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달을 가리켰는데 달은 보지 않고, 손가락만 본다”본질을 못 보고 사사로운 것에 치중한다는 의미다. 그런데 만약 그 손가락이 달을 가리키고 있지 않다면 어떨까. 정부의 부동산 현실 인식이, 정책 방향 자체가 잘못됐다면 어떨까. 대통령은 전국 집값이 중요한 ‘달’이라고 인식하고 있다.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과의 대화에서 “부동산 문제는 우리 정부에서 자신 있다고 장담한다”며 “전국적으로는 집값이 하락할 정도로 안정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의 말대로..

      오피니언2019-12-19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기자의눈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기자의눈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기자의눈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