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정부 “경기 하방리스크 확대…연내 재정보강”

      정부는 오늘(30일) 대외불확실성 심화로 경기 하방리스크가 확대되지 않도록 추가적인 경기보강 대책을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열린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1조6,000억원의 재정을 보강하고, 공공·민간·기업투자도 연내 당초 계획 이상으로 집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소비·관광 등 내수 활성화를 위해 하반기에 당장 효과가 나타날 수 있는 새로운 정책들도 발굴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앞서 발표한 추석민생대책과 관련해서는 “올해 470만 가구, 5조원으로 대폭 ..

      경제·사회2019-08-30

      뉴스 상세보기
    • 기재차관 “원화, 위안화 영향…과도한 변동성 우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26일 원화 가치 급락을 두고 “원화가 위안화 움직임의 영향을 받아 과도한 변동성을 보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구두 개입에 나섰습니다.김 차관은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확대거시경제금융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환율에 대해 쏠림이 발생할 경우 외환시장 안정을 위해 선제적이고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26일 현재 전 거래일보다 7.9원 오른 1,218.5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이는 미중 간 무역갈등이 고조되면서 국제금융..

      산업·IT2019-08-26

      뉴스 상세보기
    • 김용범 “5%룰, 적극적 주주권 행사 방해…개선할 때 됐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20일 ‘5%룰’ 개선 필요성을 언급했다. 한국금융연구원 주최로 이날 오후 열린 ‘기관투자자의 주주 활동 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방안 공청회’ 축사에서 김 부위원장은 “시대 흐름과 변화를 반영해 5% 룰을 합리적으로 개선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5%룰’은 상장사 지분 5% 이상을 가진 투자자가 지분 변동이 있을 경우 5일 이내에 보유목적과 변동사항을 공시하도록 한 규정이다. 이는 지난 1992년 증권거래법에서 처음 도입된 이후 2009년 일부 공시의무가 완화된 것..

      증권2019-05-20

      뉴스 상세보기
    • 금융위, 법정관리기업에도 자금지원…신속 구조조정 유도

      [앵커]앞으로는 법정관리기업에도 신규 자금이 지원돼 신속한 기업 구조조정이 이뤄질 전망입니다. 또 워크아웃기업에 채권 금융회사가 무분별하게 채권을 회수해 기업 재무상태를 더욱 어렵게 만들지 못하도록 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금융당국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법안을 준비중이라고 밝혔습니다.고현정 기자입니다.[기자]그동안 기업이 부실해지면 금융당국이 주도하는 기업구조개선작업(워크아웃)으로 구조조정할 것이냐, 아니면 법원이 이끄는 기업회생 절차로 갈 것이냐를 두고 논란이 많았습니다.각각의 장점이 있는데다 금융당국과 법원의 밥그릇 ..

      금융2019-05-13

      뉴스 상세보기
    • 이젠 은행 연대보증 없앤다… 당국, ‘보증 폐지-부실’ 관계 조사

      [앵커]친지 대출 보증 섰다가 패가망신했다는 말 들어보셨을 텐데요. 이런 사회적 폐해를 없애기 위해 친지가 서주는 ‘제 3자 연대보증’은 없어졌지만 여전히 살아있는 연대보증이 있습니다. 바로 법인이 은행에서 돈을 빌릴때 법인 대표에게 씌우는 연대보증입니다. 이 연대보증으로 한번 쓰러진 기업인은 재기할 기회가 없어지는 건데요. 당국이 마지막 남은 법인 대표자 연대보증을 없애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고현정 기자입니다.   [기자]금융 당국이 지난 2014년 시작된 금융공공기관의 연대보증 폐지 이후 부실이 발..

      금융2019-04-2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김용범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김용범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김용범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