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상위 1%, 주택 7채 소유…2배 늘었다”

      [앵커]지난 10년간 다주택자들이 집을 꾸준히 사들이면서 이들이 소유한 주택 수가 크게 늘었단 분석이 나왔습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산불평등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유민호기자입니다. [기자]지난해 기준 주택을 보유한 상위 1%. ‘집부자’들이 소유한 주택 수는 91만가구.2008년엔 37만가구였는데, 10년 동안 54만가구가 늘었습니다.1인당 3.5가구를 갖고 있던 것이 7가구로 2배 증가했습니다.경실련과 민주평화당은 국회 정론관에..

      부동산2019-09-24

      뉴스 상세보기
    • “과태료 3배”…임대사업자 자진 폐업 속출

      [앵커]‘종부세 합산배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요건을 까다롭게 하는 등 정부가 주택 임대사업자에 대한 관리를 전보다 더 꼼꼼하게 하고 있죠. 다음달부터는 임대사업자가 의무조건을 어기면 매기던 과태료도 3배로 뜁니다. 이런 분위기 때문일까요, 자진 폐업하는 임대사업자들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보도에 이아라기자입니다. [기자]다음 달 24일부터 임대사업자가 임대 의무조건을 지키지 못할 경우, 1,000만원이었던 과태료가 3,000만원으로 인상됩니다. 상황이 이렇자, ‘사업자 등록 말소 건수’가 늘고 있습니다..

      부동산2019-09-18

      뉴스 상세보기
    • 집 안파는 다주택자… 임대등록·증여도 줄었다

      [앵커]보유세 과세 기준일인 6월 1일까지 한 달 반가량 남겨둔 시점에서 다주택자들의 움직임이 조용합니다. 당초 세 부담 탓에 매물을 앞다퉈 쏟아낼 것이란 관측이 줄을 이었지만 거래량은 역대 최저수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임대등록이나 증여가 크게 늘지도 않아 다주택자들이 버티기에 들어간 모습이 더욱 뚜렷해졌습니다. 정창신기자입니다.[기자]올 초 보유세 인상으로 다주택자들이 매물을 쏟아낼 것이란 관측이 빗나갔습니다.오늘(16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건수는 1,041건으로 하루 평균 65건이 거..

      부동산2019-04-16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집값 떨어진다고 아쉬워마세요”

      18주 내리하락.한 달에 수백, 수천 만 원씩 떨어지는 가격.지금 부동산 시장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이다. 집값 하락에 일부 집주인들의 한숨소리도 들린다.공시가격 인상에 세금 더 내야할 다주택자들은 이참에 주택 수를 줄이려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내다 팔아야 하지만 거래가 끊긴 상황.“집값이 계속 떨어지니까 집 필요한 사람이 집을 안 산다.” 이른바 관망세. 서울 재건축 단지 일반분양에 뛰어든 사람도 난리다. 전세가 안 나가니 잔금 마련을 못할 판이기 때문이다.전세를 끼고 집을 산 갭투자자들도 상황은 마찬가지...

      오피니언2019-03-21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다주택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다주택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다주택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