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이통유통협회 "이통사 불법행위 도구로 전락…방통위·공정위에 제소"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KMDA)가 판매·대리점에 판매장려금을 차별적으로 지급하는 이통3사의 불법행위를 규탄하고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23일 밝혔다.  KMDA는 이날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본사 앞에서 이동통신사 불공정행위 근절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통신 유통망은 통신사의 불법의 도구로 전락 돼 왔다"며 이통사들이 무리하게 고가 요금제 등을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가요금제, 부가서비스 가입 및 유지기간 강요, 단말기 개통 후 최소 유지기간 강요 등은 법에서는 개별계약행..

      산업·IT2020-07-23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핸드폰 비싸게 사길 바라는 정부?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모델은 3만원에, LG전자 V50 씽큐는 공짜에 무려 10만원 웃돈까지 얹어준다.최근 신도림 등 특정 휴대폰 집단상가와 온라인시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현상이다. 5G폰이 출시되면서 5G 시대 주도권을 잡기 위해 통신사들의 불법 보조금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이다. 2014년 제정된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에 따르면 공시지원금과 이것의 15%에 한해 보조금을 지급할 수 있다. 단통법의 취지에는 두 가지가 있다. 첫 번째로 단말기 지원금이 차별적이고 불투명하게 지급되면서 특정인들에게만 싸게 팔고, 다수..

      오피니언2019-05-16

      뉴스 상세보기
    • “그냥 가져요”…판치는 5G폰 불법지원금

      [앵커]지난 주말 간 5G 고객을 잡기 위해 통신사들이 물불 안 가리는 경쟁을 벌였습니다. 지원금을 차별적으로 제공하는 불법행위가 기승을 부렸고 심지어는 공짜폰에 오히려 돈을 더 챙겨주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보경기잡니다.  [기자]한 휴대폰 정보 사이트.지난 주말 개통을 시작한 LG전자의 첫 5G 스마트폰 V50를 구입한 소비자들의 후기들이 올라왔습니다.출고가 119만 9,000원인 V50 씽큐를 공짜로 개통했다는 글부터 심지어는 공짜로 폰을 사고 5만원을 받았다는 글까지 수두룩합니다. 실제로 10일 통신3사..

      산업·IT2019-05-13

      뉴스 상세보기
    • 방통위, '불법 보조금' 이통3사에 28억5,000만원 과징금

      방송통신위원회는 20일 전체회의를 열어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의 온라인 영업 단말기유통법 위반행위에 총 과징금 28억5,100만원을 부과하기로 의결했다.이통사별 과징금은 LG유플러스가 10억2,500만원으로 가장 많고 SK텔레콤 9억7,500만원, KT 8억5,100만원이다.방통위는 35개 관련 유통점에는 과태료 총 1억39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이동통신 3사 관련 35개 유통점은 현금 대납·사은품 지급, 카드사 제휴할인 등의 방법으로 6만4,183명(위반율 79.3%)에게 공시지원금(추가 지원금 ..

      산업·IT2019-03-20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단통법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단통법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