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덕신하우징, ‘특허권 침해금지 등’ 대법서 최종 승소…“점유율 높일 것”

      건축용 데크플레이트 전문기업 덕신하우징은 자사 특허품에 대해 다스코(구 동아에스텍)를 상대로 제기한 특허권 침해금지 및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대법원 최종 승소했다고 9일 밝혔다.    해당 특허품은 덕신하우징의 탈형데크 제품인 ‘에코데크’에 들어가는 핵심기술 ‘탈형데크용 스페이서’다. 덕신하우징은 지난 2014년 다스코를 상대로 해당 소송을 제기했으며, 1심과 2심 승소에 이어 이번 대법원 상고심에도 다스코의 상고를 기각한다는 판결을 받아 최종 확정됐다.   탈형데크용 스페이서는 ..

      부동산2019-09-09

      뉴스 상세보기
    • 대법, ‘비서 성폭행’ 안희정 前지사 징역 3년6개월 확정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 징역 3년6개월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9일 피감독자 간음,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강제추행 등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3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안 전 지사는 2017년 7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수행비서 김지은 씨를 4차례 성폭행하고 6차례에 걸쳐 업무상 위력 등으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김씨의 피해진술을 믿을 수 없다며 무죄를 인정했다.   하지만 2심은 “피해진술에 일관성이 있어 신빙성이 인정된다..

      경제·사회2019-09-09

      뉴스 상세보기
    • ‘비서 성폭행 혐의’ 안희정 前지사, 오늘 대법 최종선고

      2심에서 법정구속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운명이 9일 오전 최종 결정된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9일 오전 10시 10분 대법원 1호법정에서 피감독자 간음,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강제추행 등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의 상고심 판결을 선고한다.   안 전 지사는 2017년 7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수행비서 김지은 씨를 4차례 성폭행하고 6차례에 걸쳐 업무상 위력 등으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에서는 피해자 김씨의 진술과 김씨로부터 피해사실을 전해 들었다는 안 전 지사의 전임..

      경제·사회2019-09-09

      뉴스 상세보기
    • DB금융 “삼성물산, 파기환송으로 불확실성 당분간 지속”

      DB금융투자는 30일 대법원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판결을 파기환송한 것과 관련해 “대법원의 파기 환송으로 삼성물산 역시 불확실성이 1년 정도 지속될 전망”이라고 평가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가 14만5,000원은 유지했다. 조윤호 연구원은 “재판 결과가 기업가치에 미치는 영향은 제로에 가깝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지만, 반대로 생각해보면 불확실성이 유지되기 때문에 밸류에이션 할인율을 줄일 수 있는 이벤트도 기대하기 어렵다”며 “적정 시가총액을 찾아가기까지 아직 험난한 길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증권2019-08-30

      뉴스 상세보기
    • 대법 “삼성 ‘승계작업’ 존재…말 구입 34억원 뇌물”

      [앵커]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에게 삼성이 제공한 말 세마리는 뇌물이라는 대법원 최종 판단이 나왔습니다. 국정 농단 사건의 핵심 인물인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른바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 대한 대법원의 판단이 나왔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기자]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 나와 있습니다.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가장 피하고 싶은 결론을 받아들었습니다.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삼성의 승계작업이 존재했고, 말 구입비 34억원도 뇌물로 판단했습니다.이로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2심..

      경제·사회2019-08-29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대법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대법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대법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