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HUG, 건설업계 의견청취 위한 간담회 개최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29일, 서울 임페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최근 시장상황에 따른 고충과 HUG 역할에 대한 건의사항을 수렴하고자 건설업계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는 이재광 HUG 사장과 유주현 대한건설협회장을 포함해 10개 건설사의 CEO 등이 참석해 최근 주택시장과 건설업계의 애로사항을 공유하고, 해소방안 등을 논의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업계 관계자들은 주택시장 안정화를 지원하는 HUG의 역할에 더욱 힘써줄 것과 소규모주택정비사업 대한 폭 넓은 금융지원, 보증업무에 고객 편의성을 더욱 ..

      부동산2019-07-30

      뉴스 상세보기
    • “민자사업, 제도개선·국민신뢰 확보해야”

      대한건설협회는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박명재 자유한국당 의원과 함께 국회도서관에서 ‘민자사업의 새로운 방향정립과 제도개선을 위한 토론회’를 열었습니다.이번 토론회는 민자사업의 과거와 현재를 짚어보고, 사업 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에 관해 논의하고자 마련됐습니다.정성호 의원은 개회사에서 “민자사업 활성화를 위해선 사업에 대한 각종 규제를 개선하고, 국민의 지지와 신뢰 확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유주현 대한건설협회장은 “이번 토론회가 민자사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전환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

      부동산2019-07-18

      뉴스 상세보기
    • 건설 노사정, 상생·공정문화 확산…갈등해소센터 출범

      노사정은 건설산업 상생과 공정한 노사문화 정착을 현장으로 확산시키기 위한 실행에 나섰다.국토교통부는 지난 15일 건설회관에서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대한건설협회, 대한전문건설협회와 노사정이 함께 운영하는 건설산업 노사정 갈등해소센터의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건설산업 갈등해소센터는 건설현장의 불합리한 관행을 근절하고 노사·노노 갈등 해소를 위해 노사정 공동으로 설치·운영하기로 한 협약에 따라 건설회관에 설치됐다. 앞으로 센터는 불공정 관행 및 노사 간 분쟁사항에 대한 신고 접수 ..

      부동산2019-07-16

      뉴스 상세보기
    • 대한건설협회, ‘공공건설 상생협력 선언식’ 개최

      대한건설협회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정부기관 등과 공동으로 ‘공공건설 분야 상생협력 방안’ 선언식을 개최했습니다.이번 선언식에는 더불어민주당과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주요 발주기관과 대한건설협회, 전문건설협회 등이 참여했습니다.이번 협의안에는 공공공사 발주기관의 불공정 관행 개선사항이 담겼습니다.특히 지난해 논란이 됐던 장기계속공사 공기연장 간접비 문제의 근본적 해결 방안도 포함됐습니다. 유주현 대한건설협회장은 “이번 상생협력 방안이 일자리 창출과 고품질 시설물 생산으로 이어지..

      부동산2019-07-15

      뉴스 상세보기
    • “일자리 창출·경제활력 회복 위해 SOC투자 필요”

      대한건설협회가 오늘(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과 함께 ‘일자리 창출·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SOC 투자 토론회’를 열었습니다.토론회를 개최한 송석준 의원은 “자영업자 등 서민들이 경제 침체와 자금난 등으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일자리 창출과 국가경제 회복을 위해서는 취업유발 효과와 서민경제에 후방 연관효과가 높은 SOC에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이날 토론회 발제에 나선 이승우 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현 정부가 S..

      부동산2019-07-0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대한건설협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대한건설협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대한건설협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