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신동빈 “70% 경제 시대…생존 모색해야”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신동빈 롯데 회장이 코로나19 사태 여파가 내년 말까지 이어질 될 것이라며 대표이사들에게 생존을 위해 사업 전략을 재고하라고 주문했습니다.신 회장은 오늘(14일) 웹 세미나 형식으로 열린 하반기 VCM(옛 사장단회의)에서 “경제 활동이 전년에 비해 70% 수준으로 위축되는 ‘70% 경제’가 새로운 일상이 됐다”며 “1998년 IMF, 2008년 리먼 쇼크는 1~2년 잘 견디면 회복이 가능했지만 지금은 완전히 다른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이에 신 회장은 국제무역, 세계화에 대한..

      산업·IT2020-07-1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롯데 코로나 여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롯데 코로나 여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