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홍성학의 ‘장중일기’-26일 오후 시황] “이 국면 이후 종목들 가운데 진짜가 나타난다”

      시장으로 유입되고 있는 고객예탁금이 사상 최초로 40조원을 넘어선 효과가 종목들의 움직임을 강화시켜주고 있다. 상당수는 삼성전자로 유입된 자금이지만, 삼성전자 매매이후 시장 외부로 유출되기보다는 시장내 머무르게 될 가능성이 높다.방송에서도 설명한바와 같이 현재 시장내 자금의 형태는 지수관련 대형주보다는 개별종목에 더욱 우호적 상황이다. 그로 인해 금일 삼성전자등 대형주로는 매물이 출회되고 있지만, 코스닥 종목들중 코로나19 재료를 가진 제약, 바이오, 낙폭과다 종목, 그리고 전기차, 반도체, 레저문화등 대다수의 개별 종목들의 시..

      증권2020-03-26

      뉴스 상세보기
    • 부동산 대책 이후…경기 비규제지역 아파트 거래량 크게 늘어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직방은 12·16대책 이후 경기도 비규제지역의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크게 늘었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반해 서울은 대책 발표 후 모든 가격대 아파트의 거래량이 줄었다. 직방은 “서울은 전 지역이 투기과열지구 및 조정대상지역이기 때문에 매매 거래량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직방에 따르면 12·16대책 직전인 지난해 11월 서울에서는 총 1만1,492건이 거래됐다. 그러나 대책이 발표된 12월에는 9,598건으로 16.5% 줄었다. 올해 1월은 6,..

      부동산2020-03-16

      뉴스 상세보기
    • “늦기 전에 집 사자”…식지 않는 주택 매수 열기

      [앵커]정부가 서울과 수도권 등 집값 과열지역을 중심으로 고강도 규제에 나서고 있지만 주택수요자들의 내 집 마련 열기는 꾸준한 모습입니다. 모델하우스를 보지 않고 청약에 나서거나, 용인·수원 등 집값이 오르는 곳을 중심으로 매수의지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정창신기자입니다.[기자]어제(4일) 과천 지식정보타운에서 첫 분양한 ‘과천제이드자이’.이 단지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모델하우스를 열지 않고 SNS와 온라인에 단지를 공개했습니다.수요자들은 모델하우스를 체험하지 못했지만 1순위 132가구 모집에 2만5,000여명이 몰렸..

      부동산2020-03-04

      뉴스 상세보기
    • ‘탈세 다 걸려’…자금조달계획서 꼼꼼해진다

      자금조달계획서가 증여세 등의 납세 대상자를 바로 가려낼 수 있을 정도로 꼼꼼해집니다.자금조달계획서는 수도권 일대 주택 매수자가 집값 조달 경위를 신고하기 위해 제출하는 서류입니다.앞서 정부는 12·16 대책을 통해 자금조달계획서 관련 규제 강화 방침을 밝힌 바 있습니다.특히 투기과열지구에서 9억원 넘는 집을 살 때는 매수자가 자금조달계획서 내용을 입증할 증빙서류도 내야 하는데, 제출 서류가 15종에 달합니다.국토교통부는 오늘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개정안을 입법 예고해 빠르면 3월부터 시행할 방침입니다./김성훈기자 bevoice..

      부동산2020-01-07

      뉴스 상세보기
    • ‘12·16대책 일주일’ 관망 뚜렷, 전세값은 상승

      [앵커]지난주 정부가 12·16부동산 종합대책을 내놓은 지 일주일이 지났습니다. 매매시장은 여전히 방향성을 잡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전세시장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은데요. 집주인들은 지역별로 호가를 올리기도 하고, 내리기도 하면서 방향성을 못잡는 가운데 수요자들의 관망세가 이어지고 있고, 전세값은 오르면서 세입자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는 모습입니다. 정창신기자입니다. [기자]서울 아파트 전세값이 지난달 0.41% 오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2015년 12월(0.76%)이후 4년 만에 최대폭으로 오른 겁니다.전세시장은 겨울철..

      부동산2019-12-23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 부동산금리인상=부동산 가격 하락?

      부.투.미.(부동산 투자의 미래)

      2019-09-04 (수) 11:00:00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매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