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분양가상한제 앞두고…1만가구 밀어내기 분양 쏟아진다

      [앵커]건설사들이 분양가상한제 도입을 앞두고 밀어내기 분양에 나설 전망입니다. 그동안 미뤄왔던 분양물량을 제도 시행 전에 털어내겠다는 건데요. 일시에 공급이 몰리면 소화불량에 걸리겠죠. 미분양도 덩달아 늘어날 수 있다는 얘깁니다. 정창신기자입니다.[기자]이달부터 연말까지 서울지역에 1만 가구가 넘는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 물량이 쏟아집니다.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 조사에 따르면 7~12월 정비사업 물량 1만1,700가구가 일반분양됩니다. 전년 같은기간(2,309가구)보다 5배 넘는 수치입니다.업계에선 정부가 민간택지에..

      부동산2019-07-11

      뉴스 상세보기
    • HUG, 미분양관리지역 39곳 선정…전북 완주 제외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제34차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수도권 6곳 및 지방 33곳 등 총 39개 지역을 선정해 28일 발표했다. 이번 지정에선 전북 완주가 제외됐다.   지난 5월 말 기준 미분양관리지역의 미분양 주택은 총 45,510가구다. 이는 전국 미분양 주택 총 62,741가구의 약 73%를 차지한다. HUG는 매달 △미분양증가 △미분양 해소 저조 △미분양 우려 △모니터링 필요 지역 등의 기준을 통해 미분양관리지역을 선정한다.   미분양 관리지역에서 주택(주거용 오피스텔 포함)을 ..

      부동산2019-06-28

      뉴스 상세보기
    • ‘줍줍’?…현금부자, 9억 이상 아파트 안주웠다

      [앵커]아파트 청약시장에서 부적격자 물량이나 자금부족으로 계약을 포기하는 물량이 나오고 있습니다. 건설사들은 무순위 청약을 받아 이들 물량을 처리하는데요. 서울에서 분양가 9억원을 넘어 중도금 대출을 못 받는 단지의 경우 현금부자들이 줍고 또 줍는, 이른바 ‘줍줍’ 현상이 만연하고 있다는 얘기 들어보셨을 겁니다. 하지만 ‘줍줍’ 분양으로 손꼽히던 단지에서 무순위청약률이 높았지만 실제 계약으로 이어지지 않아 수백채가 미분양 상태로 남아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현금부자들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줍지 않았다는 겁니다...

      부동산2019-06-20

      뉴스 상세보기
    • 미분양의 그늘…“집 팔아주면 100만원 드려요”

      [앵커]미분양이 속출하고 있는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에 분양 계약자가 새로운 계약자를 데리고 오면 돈을 주는 마케팅이 등장했습니다. 기존에 중개업소에서 고객을 모아 청약을 넣은 뒤 이들 중에 계약자가 나오면 건설사에서 돈을 주는 MGM 마케팅과 동일한 구조입니다. 인기지역에선 사전청약접수로 미계약 물량이 쉽게 해소되지만 비인기 지역에선 이렇게 해서라도 계약률을 높여야 하는 겁니다. 정창신기자입니다. [기자]지난 2월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에서 분양한 ‘검단 센트럴 푸르지오’.최근 이 단지는 기존 계약자가 소개한 이웃..

      부동산2019-06-17

      뉴스 상세보기
    • '전남 목포' 미분양관리지역서 제외…HUG, 총 40곳 선정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제33차 미분양관리지역 총 40곳을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지난달과 비교해 전남 목포시 1곳만 미분양관리지역에서 빠졌다. 이달 추가 지정된 곳은 없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은 경기 이천·평택·화성(동탄2 제외)·안성시, 인천 서구·중구 등 6곳이, 지방은 부산, 대구, 대전,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에 걸쳐 34곳이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선정됐다.   지난달 말 기준 미분양관리지역의 미분양 주택은 총 4만5,303가구로, 전국 미분양 주택..

      부동산2019-05-31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미분양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미분양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미분양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