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단독]사라진 VIK 투자금 36억원…신라젠, 횡령·배임 정황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벤처기업에 투자한다며 3만3,000여명으로부터 7,000억원대의 투자금을 빼돌린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이하 밸류)가 신라젠에 투자한 36억원 가량의 용처가 불분명한 것으로 드러났다.20일 서울경제TV 취재 결과, 사업보고서상 밸류가 신라젠에 투자한 금액과 실제 밸류가 신라젠에 투자한 금액이 일치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업보고서상 밸류가 신라젠에 투자금으로 입금한 금액은 전환사채 인수 225억원, 전환상환우선주 인수 150억원 등 375억원이다.그러나 실제 밸류에서 신라젠으로 입금한 금액은 ..

      탐사2020-04-20

      뉴스 상세보기
    • [단독]‘7,000억 사기’ 밸류 이철, 회삿돈 수억원 횡령 정황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7,000억원대 불법 투자금모집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중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이하 밸류) 대표가 횡령을 저지른 정황이 포착됐다.9일 서울경제TV 취재 결과, 이 전 대표는 밸류에서 경영컨설팅업체 K사 이사 황모씨에게 입금하고, 이를 개인통장으로 돌려받는 방식으로 3억5,000만원의 회삿돈을 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경제TV가 단독입수한 검찰의 밸류 계좌추적 자료에 따르면, 밸류는 2012년 7월 27일 황씨의 계좌에 3억원을 송금했다. 같은날 황씨는 1억원씩 2차례에 걸쳐 ..

      탐사2020-04-09

      뉴스 상세보기
    • [VIK사건 그 후④]‘밸류 특수관계사’ 레이징, ‘중기부 액셀러레이터’로 성업

      [편집자주] 지난 1일 MBC가 채널A 기자 이모씨가 특정 검사장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이철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이하 밸류) 대표 측에 ‘유시민 비위를 제보하라’고 협박과 회유를 반복한 사실을 보도했다. 이 보도는 ‘검언유착’ 논란으로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그러나 이와 별도로 MBC가 보도 과정에서 징역 14년6개월을 선고받은 범죄자의 인터뷰를 그대로 실어주는 게 과연 정당한가에 대한 반론도 제기되는 상황이다.[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이철 전 대표가 사기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하고 있지만, 밸류와..

      탐사2020-04-08

      뉴스 상세보기
    • [VIK사건 그 후③]이철, 옥중에서 또 670억 불법모집

      [편집자주] 지난 1일 MBC가 채널A 기자 이모씨가 특정 검사장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이철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이하 밸류) 대표 측에 ‘유시민 비위를 제보하라’고 협박과 회유를 반복한 사실을 보도했다. 이 보도는 ‘검언유착’ 논란으로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그러나 이와 별도로 MBC가 보도 과정에서 징역 14년6개월을 선고받은 범죄자의 인터뷰를 그대로 실어주는 게 과연 정당한가에 대한 반론도 제기되는 상황이다.[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이철 전 대표의 불법 투자금 모집 행각은 옥중에서도 계속됐다. 이 전 ..

      탐사2020-04-07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이철 “억울하다”? 밸류, 명백한 ‘폰지사기’

      [앵커]지난주 채널A 소속 기자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협박을 했다는 보도가 MBC에서 나와 논란이 됐었죠. 이 기자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제보하라며 이 전 대표를 협박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런데 이 전 대표가 자신의 사기혐의에 대해서 억울하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주장이 사실인지, 전혁수 기자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전 기자, 어서오세요.[기자]안녕하세요.[앵커]전 기자, 이번 사건에서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가 자신들은 사기가 아니라고 억울하다고 했다면서요.[..

      탐사2020-04-06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밸류인베스트코리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밸류인베스트코리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