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웅동학원 비리의혹' 조국 동생 오늘 구속심사 예정…출석 여부 불투명

      웅동학원 채용비리로 수사를 받고 있는 조국(54) 법무부장관의 친동생 조모 씨가 영장심사를 하루 앞두고 불출석 의사를 밝히며 출석 여부가 불투명해졌다.7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조 씨는 이날 영장심사 기일을 변경해달라는 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당초 조 씨는 8일 오전 10시 30분 심사를 받을 예정이었다.조 씨는 이날 조 씨가 출석하지 않으면 심문은 열리지 않고, 검찰이 구인장을 발부받아 강제로 데려올 경우 별도의 기일이 잡힌다. 조 씨는 최근 넘어지는 바람에 허리디스크가 악화됐고, 수술을 8일 받게 돼 영장심사를 받을 수 ..

      경제·사회2019-10-08

      뉴스 상세보기
    • 文, 조국 법무부 장관 전격임명…지명 한 달만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전격 임명했다. 지난달 9일 개각에서 지명한지 꼭 한 달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조 후보자 임명은 검찰과 경찰을 끝으로 권력기관 개혁을 마무리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의 발로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와 함께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은성수 ..

      경제·사회2019-09-09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법무부장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법무부장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법무부장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