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SEN카드클립] 코로나19에 잘 대처하고 있는 질병관리본부···"국민들이 응원하고 있습니다."

      잠잠해지는 줄 알았던 코로나19가 다시 기승을 부리는 지금. 이 혼란 속에서도 적절한 대응을 취하며 칭찬 받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신속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질병관리본부'입니다. 국가 전염병 연구 및 관리와 생명과학  연구를 수행하는 보건복지부 소속 기관으로 외신도 감탄을 자아낼 만큼의 대응 속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또한 6시간 이내 코로나19를 확인할 수 있는 검사 키트도 개발해 적극적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이러한 결과 속에는 질병관리본부의 숨은 노력이 담겨있는데요. 지금, 이 순간에도 국민의..

      S경제2020-02-20

      뉴스 상세보기
    • 정부 "신종코로나, 지금부터 일주일~열흘이 중요한 고비"

      정부가 앞으로 일주일에서 열흘가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의 고비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부는 확진자의 접촉자를 관리할 새로운 격리기준을 마련해 배포하고, 자가격리에 들어가는 접촉자에게 지원할 생활지원비와 유급휴가비용을 위한 예산확보 절차에 들어간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부부처 차관급 인사와 지방자치단체 부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고, “중국의 감염이 확산하고 있어 지금부터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가 정말 중요한 고비가 될 것으로 판단하..

      정치·사회2020-02-03

      뉴스 상세보기
    • ‘우한 폐렴’ 비상…중국인 입국금지 갑론을박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앵커]최근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공포가 커지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중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라는 청원 인원은 닷새 만에 52만명을 돌파했는데요. 그러나 정부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결정을 벗어난다며 관련 조치는 없을 것이란 입장입니다. 그런데 이를 두고 의사협회가 섣부른 판단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우한 폐렴 확산과 관련한 여론과 정부, 전문가들의 시각 차이를 문다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기자] 일명 ‘우한 폐렴’이라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산업·IT2020-01-28

      뉴스 상세보기
    • '우한 폐렴 확산' 의사협회 "지금이 골든타임…입국금지 등 모든 행정력 동원해야"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이건 재앙이에요 재앙. 통제를 명령해가지고 폐쇄를 해야합니다. 행정적이 비용이 문제가 아니에요 이후 문제가 더 심각합니다. 정부가 너무나 이 상황에 대한 심각성을 모르는거 같아요." 대한의사협회 관계자의 말이다. 대한의사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폐렴' 확산과 관련해 현재 시점이 골든타임이라며 입국금지 등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감염 확산을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26일 대한의사협회는 서울경제TV에 "지금이 방역초기단계로 골든..

      산업·IT2020-01-26

      뉴스 상세보기
    • 국민연금 연체이자율, 9%→5% 경감…16일부터 시행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국민연금 보험료를 제때 내지 못했을 때 물어야 하는 이자 부담이 줄어든다.   14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국민연금 가입자의 연체금 납부 부담을 줄여주는 내용의 국민연금법 개정안이 지난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개정안은 국민연금 보험료 연체이자율을 최대 9%에서 최대 5%로 낮추도록 한 것으로 16일부터 시행된다.   건강보험료 등 4대 사회보험 통합 징수기관인 건강보험공단은 이에 앞서 2018년 12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건강보험료 연체이자율 인하법’에 따라 이..

      금융2020-01-1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보건복지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보건복지부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