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국민연금 30년 가입시…1945년생 3.7배, 2015년생 2.4배 이익"

      평균소득자가 국민연금에 30년 가입해 숨질 때까지 연금을 받으면 세대별로 보험료로 낸 금액보다 적게는 2.4배에서 많게는 3.7배의 이익을 본다는 추산 결과가 나왔습니다.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김용하 순천향대 교수의 연구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결과를 밝혔습니다.김 교수는 보험료율과 연금급여율·연금수급 연령 등을 고려해 이른바 ‘국민연금 수익비’를 추계했습니다. 2018년 기준 한 달에 227만원을 버는 평균소득자가 국민연금에 30년 가입했을 때 출생연도별로 수익비를 산정한 결과 1945년생이 약 3.7배, 2015년생이 약..

      금융2019-08-07

      뉴스 상세보기
    • ‘치매보험’ 가파른 성장세…“보험금 지급 민원 및 분쟁 우려↑”

      최근 가파르게 성장하는 치매보험의 보험금 지급 관련 민원 및 분쟁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보험연구원의 정성희·문혜정 연구원은 12일 KIRI 리포트에 발표한 ‘최근 치매 보험시장의 이슈와 과제’ 보고서에서 보험업계에 단기적인 상품경쟁은 지양하고, 향후 민원이나 분쟁 요소 등을 면밀히 검토해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체 치매보험 시장은 지난해 초회보험료 기준으로 약 233억원 규모로, 전년의 3.5배로 늘었다. 특히 손해보험회사의 판매실적은 약 46억원으로, 전년보다 6...

      금융2019-05-12

      뉴스 상세보기
    • 新실손 가입 3명 중 2명, 보험료 10% 할인받는다

      2년간 보험금을 타가지 않은 신(新) 실손의료보험 가입자들이 보험료 10%를 할인받게 됩니다. 현재 기준으로 계약자 3명 중 2명이 혜택을 받게 됩니다.신 실손의료보험은 과잉진료 등 도덕적 해이를 막고자 ‘덜 내고 덜 받는’ 구조로 2017년 4월 1일부터 판매한 상품입니다. 상품 취지에 맞게 보험료 갱신 시점을 기준으로 2년간 보험금을 받지 않은 사람에게 향후 1년간 보험료 10%를 자동으로 할인해주는 옵션이 탑재돼 있습니다.2017년 4월 신규 가입 후 2년이 지난 신 실손의료보험은 8만 3,344건입니다. 이중 ..

      금융2019-04-29

      뉴스 상세보기
    • 건보료 1,000만원 이상 1년 넘게 안 내면 명단 공개

      납부능력이 있는데도 고의로 건강보험료를 장기간 내지 않고 버티는 고액·상습 체납자 관리가 강화된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은 12일 납부능력이 있는 건보료 체납자에 대한 관리수위를 높여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고액·상습 체납자의 경우 부동산과 예금채권 등 금융자산·자동차 등을 압류하고, 압류재산은 공매하는 등 적극적으로 환수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사전급여 제한 등 사후관리도 강화할 예정이다. 건보공단은 6개월 이상 보험료를 내지 않은 체납자한테는 등기우편으로 보험급여 사전 제한통지서를 발송해 납부기한 안에 체납보험료를 ..

      경제·사회2019-04-12

      뉴스 상세보기
    • 한화생명, 기존 종신보험보다 20% 저렴한 스페셜통합종신보험 출시

      한화생명은 저해지 환급형 상품 ‘스페셜통합종신보험’을 1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한화생명 측은 “사망보험금을 최대 1.5배까지 증액 가능해 보장자산을 최대화했다”고 밝혔다. 또 “보장을 최대화했음에도 납입기간 동안은 해지환급금을 축소한 대신 납입이 완료되면 기존 종신보험 대비 환급률을 대폭 높인 것이 특징”이라고 덧붙였다.저해지환급형 상품답게 보험료도 저렴하다. 납입기간 동안 축소된 해지환급금을 재원으로 저렴한 보험료로 설계가 가능하다. 또한, 4월부터 변경되어 적용되는 제 9회 경험생명표를 반영한 인하효과도..

      금융2019-04-01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보험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보험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보험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