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저축은행 중금리 대출 급증…부실 ‘우려’

      최근 빠르게 증가한 저축은행의 중금리 대출이 향후 부실화할 위험이 있다는 신용평가회사의 지적이 나왔습니다. 나이스신용평가는 최근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중금리 신용대출은 4등급 이하 중·저신용자 위주로 구성돼 있고 다중채무자 비중이 높다”며 “내수 부진과 부동산 경기 침체 등에 따른 부실화 위험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금융 당국은 지난해 10월부터 고금리 대출의 비중을 낮추기 위해 제2금융권의 중금리 대출을 가계대출 총량 규제에서 제외하는 등 중금리 대출 활성화 방안을 시행한 바 ..

      금융2019-11-07

      뉴스 상세보기
    • 빚 못갚는 서민…대부업 연체율 급증

      [앵커]신용등급이 낮은 서민들이 제도권 안에서 돈을 빌릴 수 있는 마지막 방법은 대부업을 이용하는 건데요. 최근 대부업계 연체율이 급증하는 등 부실이 확대되는 모습입니다. 이에 대부업계에서 아예 저신용자 대출 자체를 축소하고 있어 부작용이 우려됩니다. 보도에 고현정 기자입니다.[기자]대부업 연체율이 매년 증가세를 거듭하고 있습니다.지난 2016년 4.9%를 기록한 뒤, 2017년 5.8%, 지난해 말 7.3%로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특히 신용 대출의 경우, 대부업체가 채권추심전문회사에 넘기는 연체 채권까지 고려하면 실..

      금융2019-10-18

      뉴스 상세보기
    • 예보, 은닉재산 회수율 60.4%…"신고 및 회수 3년째 감소세"

      예금보험공사를 통해 회수된 금융 부실 관련자의 은닉재산이 685억 2,200만원으로 전체 회수대상 금액의 60.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은닉재산 신고센터'에 접수되는 제보와 예보의 회수 건수는 3년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김정훈 의원실(부산 남구갑)이 예금보험공사를 통해 받은 '금융 부실관련자 은닉재산 신고센터 제보 및 발견재산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02년부터 2019년 7월까지 제보된 건은 407건으로, 이중 22.4%인 91건만 회수됐다. 회수된 금액은 전체 1,134억1,500만원 중 60.4%에 그쳤다.&..

      금융2019-09-20

      뉴스 상세보기
    • 한은, 저신용기업 대출담보부채권(CLO) 부실 경고

      한국은행이 저신용기업에 대한 대출담보부채권, CLO가 향후 금융시장의 불안 요인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한은이 오늘(15일) 발표한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들의 해외 CLO투자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들의 투자 규모는 지난 1월 40억달러로, 10억 달러 수준이었던 2013년 말에 비해 급격히 늘었습니다.특히 국내 기관이 보유한 CLO중 최상위 등급 비중은 14%로, 시장이 보유한 AAA등급 CLO 비중인 59%를 크게 밑돌았습니다.한은 금통위원 중 한명은 “선순위 또는 A등급 메자닌 채권이 ..

      금융2019-07-15

      뉴스 상세보기
    • 내년부터 금융그룹 ‘위험전이’ 평가…동양사태 막는다

      내년부터 그룹 내 특정 계열사의 부실이 금융 부문 계열사로 옮겨지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위험전이’ 평가가 실시됩니다.금융당국은 ‘금융그룹 최고경영자·전문가 간담회’를 열고 앞으로 실제 손실이 났을 때 이를 충당할 수 있는지 자본적정성 비율을 더 자세히 살피는 금융그룹 전이위험 평가를 내년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감독대상은 삼성, 한화, 현대차 등 7개 그룹과 여수신 금융투자 보험 중 2개 이상을 영위하는 복합금융그룹이면서 자산총액이 5조원을 넘고 금융회사가 1개 이상인 곳입니다.세부평가 항목은 대표회사 ..

      금융2019-06-11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부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부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부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