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NO재팬 1년…일본산 맥주 84%↓·승용차 51%↓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앵커]지난해 일본의 수출규제로 촉발된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이 시작된 지 일 년이 지났습니다. 금방 달아올랐다 끝날 것이라는 일본의 예상을 비웃듯, 우리 국민의 일제 불매운동은 여전히 진행형인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그중에서도 소비자들은 특히 일본산 맥주와 담배, 승용차를 기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문다애 기자입니다.[기자][기자]지난해 7월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발발한 일본 제품 불매 운동.불매운동이 시작된 지 일 년이 지난 올해 7월 역시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이 큰 폭으로 줄어..

      산업·IT2020-08-10

      뉴스 상세보기
    • [글로벌워치] 태국, 코코넛 수확 ‘노예 원숭이’ 논란 부인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태국 정부는 원숭이 학대 논란으로 영국에서 태국산 코코넛 불매운동이 일어나자, 산업적인 규모의 코코넛을 모으기 위해 원숭이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앞서 국제동물보호단체 PETA 아시아 지부는 태국 8개 농장을 방문해 코코넛을 따는 원숭이들이 학대받고 착취당하는 장면을 목격했다면서 보고서와 동영상을 공개했습니다.마난야 타이셋 태국 농림부 차관은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매년 100만톤의 코코넛을 수출하기 때문에 전체 숲에 있는 원숭이들조차 이 산업에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며 “코코넛 ..

      정치·사회2020-07-09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 日 수출규제 1년, 국산화·대중소 협력 촉진

      [앵커]일본이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핵심 반도체 소재 수출을 규제한 지 1년이 지났지만, 수출규제와 한일갈등은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일본 제품 불매 운동 열기에 힘입어 우리 주변 일본 브랜드를 알려주는 ‘노노재팬’ 같은 사이트가 인기를 끄는 등 1년 새 참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요.일본 수출규제 1년 간의 변화를 짚어보겠습니다. 산업부 정훈규기자 연결됐습니다.올해 들어 코로나19 사태가 워낙 크게 터지면서, 일본 수출규제 문제는 좀 잊혀진 경향이 있는데요. 우선 상황을 간단하게 되짚어 볼..

      산업·IT2020-06-26

      뉴스 상세보기
    • 시장 철수 vs 신차 출시…‘한국형 모델’ 유무가 관건

      [앵커] 지난달 한국 닛산이 16년 만에 한국 철수를 공식화했었죠. 불매운동에 코로나19까지 겹치며 판매 부진이 심화됐기 때문인데요. 남은 세 곳의 일본차 브랜드들은 한국 시장 전용 모델을 중심으로 생존 전략 모색에 나서고 있습니다. 보도에 정새미 기자입니다. [기자]토요타코리아가 오늘(2일) 국내시장에 렉서스 ‘UX F 스포츠(SPORT)’를 출시했습니다.지난달 28일 한국 시장 철수를 공식화한 한국 닛산과 대조되는 모습입니다. 실제로 토요타코리아는 올해 국내 시장에 ‘GR 수프라’와 ‘캠리..

      산업·IT2020-06-02

      뉴스 상세보기
    • 日 불매운동 영향?…유니클로 자매 브랜드 지유, 한국 매장 철수

      ​ 현재세개의오프라인매장과온라인스토어를운영하고있다​19 요인들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영업 중단의 핵심적인 이유는 지난해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단행하며 일본 불매운동이 일었고, 이 영향 때문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실제로 지난 2018년 9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에프알엘코리아의 영업이익은 1,994억원으로 전년 동기간에 비해 14.9% 줄었다.한편 지유온라인스토어는향후유니클로온라인스토어를통해일부제품을판매한다는 방침이다./dalove@sedaily.com&..

      산업·IT2020-05-21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 증권일본 불매운동 반사 수혜주 급등..!

      베스트 트레이딩 맨

      2019-07-30 (화) 21:00:00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불매운동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