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줌인 부동산] 2년 실거주해야 ‘장특공제’…내년 바뀌는 부동산세제

      [앵커]부동산 시장이 누를수록 튀어 오르고 있습니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지역을 지정한 후에도 서울 집값은 계속 오르는 모습인데요. 벌써 21주 연속 상승 중이죠. 부동산 성공투자보다 중요한 게 절세 전략을 잘 세우는 일이기도 합니다. 특히 내년부터는 일부 부동산 제도가 바뀌는데요. 장기보유특별공제(장특공제) 혜택이 줄어들고요. 2,000만원 이하 임대수익 비과세 혜택도 사라집니다. 세금 혜택이 줄어들기 전에 집주인들이 매물을 쏟아낼지도 관심인데요. 오늘은 부동산 절세 전문가, ‘제네시스 박’이란 필명으로 활동하고 계시..

      부동산2019-11-22

      뉴스 상세보기
    • 국세청, 태풍 ‘링링’ 피해 본 납세자에 세정지원

      국세청은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본 납세자를 대상으로 국세 신고 및 납부 기한을 연장하는 등 세정지원 방안을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에 부가가치세(10월 예정신고) 등 신고·납부기한을 최장 9개월까지 연장한다. 이미 고지된 국세는 최장 9개월까지 징수를 유예하며, 현재 체납액이 있는 경우 압류된 부동산 등에 대한 매각 등 체납처분의 집행을 최장 1년까지 미뤄준다.   국세 환급금이 발생하는 경우 최대한 기일을 앞당겨 지급한다. 태풍으로 사업용 자산 등을 2..

      경제·사회2019-09-09

      뉴스 상세보기
    • 정재송 “코스닥 활성화 위해선 세제 혜택 필요”

      정재송 신임 코스닥협회장이 오늘(20일) 취임 간담회를 열고 “코스닥 활성화를 위해서는 세제 등 상장사에 대한 실질적 혜택과 차별성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정 협회장은 “지금껏 나온 코스닥 활성화 방안은 대부분 감독과 규정을 완화하는 방향이었다”며 “세금을 쥐고 있는 기재부와 기재위 등 관련 부처에 세제 혜택과 관련한 건의를 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이에 따라 올해 코스닥협회 측은 ‘신규상장 코스닥 기업에 대한 사업손실 준비금 제도 부활’·‘상속세·증여세 인하’·‘회계관련 직원 ..

      증권2019-03-20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세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세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