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면세점 1조 매출 붕괴…정부, 임대료 감면한다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앵커]코로나19로 관광객이 급감하며 면세점 매출이 1조원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중국의 사드 사태 이후 3년만입니다. 면세점 이용객 수도 30만명 수준으로 무너졌는데요. 이러자 정부는 이르면 이번주 공항 면세점들의 임대료 감면 방침을 내놓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문다애 기자입니다.[기자]코로나19 사태로 관광객이 급감하자 면세점 월 매출 1조원선이 붕괴 됐습니다. 중국 사드 사태로 타격을 입은 지난 2017년 이후 3년만입니다.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4월 면세점 매출액은 9,867억원을 기록했습니다.코로..

      산업·IT2020-05-27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 코로나19에 벼랑 끝 면세점…사업 포기·연기 속출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앵커]코로나19에 면세업계 업황이 크게 악화되며 면세점들이 사업권을 포기하거나 계약금이 제때 내지 못해 계약을 연기하는 등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런데 인천공항이 조삼모사식의 임대료 감면안을 내놓으며 면세업계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면세점 위기에 대해 경제산업부 문다애 기자와 알아보겠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주요 고객인 관광객의 발걸음이 끊겨 면세점들이 위기에 봉착했는데, 현재 면세점 상황 어떤가요?[기자]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여행객이 급감해 면세점은 벼랑 끝에..

      산업·IT2020-04-22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 인천공항 ‘조삼모사’에 면세업계 반발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앵커]코로나19로 면세점 매출이 90%가량 급감하며 업계가 초유의 위기 상황을 맞았습니다. 인천공항공사가 면세사업자를 돕겠다며 임대료 할인 방안을 내놓긴 했는데요. 업계는 ‘조삼모사식 할인법’이라며 되려 반발하고 있습니다.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온 사회가 협력하고 있는데, 인천공항공사는 ‘착한 임대인’ 코스프레만 하고 있다는 비판까지 나옵니다. 경제산업부 문다애 기자와 전화 연결해서 자세한 얘기 들어보겠습니다.문 기자. 인천공항공사가 내민 임대료 조정안에 어떤 내용이 담겼길래, 업계가 ..

      산업·IT2020-04-10

      뉴스 상세보기
    • ‘코로나19 쇼크’…면세업계 줄줄이 사업권 포기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코로나19 여파에 면세점들이 줄줄이 사업권을 포기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면세점 매출이 급감해 높은 임대료를 부담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 내린 결정이다.9일 면세업계에 따르면 롯데와 신라면세점이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사업권을 포기했다. 앞서 올해 1월 롯데와 신라면세점은 입찰에 참여해 각각 DF4(주류·담배), DF3(주류·담배) 구역의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원래대로라면 오늘(9일)까지 계약을 체결해야 했지만, 코로나19 여파에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다. 대기업..

      산업·IT2020-04-09

      뉴스 상세보기
    • ‘코로나19 쇼크’ 롯데·신라, 인천공항 사업권 포기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면세업계 1,2위인 롯데와 신라면세점이 코로나19 타격에 인천공항 제1터미널 면세사업권을 포기했습니다.롯데와 신라는 올해 1월 인천공항 입찰에 참여해 각각 DF4(주류·담배), DF3(주류·담배) 구역의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으나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지 않기로 한 겁니다.코로나19로 면세점 매출이 급감하며 사업제안서를 제출했을 당시와 비교해 시장 환경이 크게 악화 됐다는 판단입니다. 이에 롯데와 신라가 인천공항에 계약 내용 변경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자 계약을 포기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

      산업·IT2020-04-09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 SEN News인천공항 ‘조삼모사’에 면세업계 반발

      SEN 경제라이브

      2020-04-12 (일) 17:45:00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신라면세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