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은행연·여신협 등 9개 기관, '데이터3법' 국회 통과 촉구 성명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은행연합회와 여신금융협회 등 9개 기관이 신용정보법을 포함한 데이터 3법의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공동성명서를 9일 발표했다. 이날 공동 성명에 참여한 기관은 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 신용정보협회, 핀테크산업협회, 신용정보원, 금융보안원이다.9개 기관은 "이번 회기에 데이터 3법이 국회를 통과하지 못한다면 그 여파는 정말 암담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현재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중인 '데이터3법'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데이터3법' 통과가 늦어지면, 미래 핵심..

      금융2019-12-09

      뉴스 상세보기
    • 금투협 등 8개 금융기관, ‘신용정보법 개정안’ 통과 촉구하는 성명서 발표

      12일 ‘신용정보법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공동성명서’가 발표됐다. 성명서 발표에 동참한 기관은 은행연합회·금융투자협회·생명보험협회·손해보험협회·여신금융협회·신용정보협회·신용정보원·금융보안원 등 8개 기관이다. 현재 신용정보법 개정안은 국회 정무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 논의를 앞두고 있다. 이에 8개 기관은 성명서를 통해 “신용정보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돼야 금융회사들이 안정적인 법과 제도적 기반 하에 데이터를 분석 및 이용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를 통해 미래 핵심산업인 ..

      금융2019-08-12

      뉴스 상세보기
    • ‘금융 데이터’ 사고 판다…‘데이터 거래소’ 연내 구축

      [앵커]금융당국이 ‘금융 빅데이터 개방시스템’ 구축 방안을 내놓았습니다.빅데이터는 디지털 시대의 주요 자원으로 손꼽히며 ‘원유’에 비유되기도 하는데요. 대형 금융사뿐 아니라 핀테크 및 창업기업들도 빅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경쟁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해 금융산업의 발전을 꾀하겠다는 겁니다. 고현정 기자입니다.[기자]금융 당국이 금융 분야 빅데이터 인프라를 개방키로 했습니다.올해 말까지 금융 관련 빅데이터를 사고팔 수 있는 ‘데이터 거래소’를 오픈하고 내년 상반기 중 거래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실시할 계획입니..

      금융2019-06-03

      뉴스 상세보기
    • '금융 빅데이터' 개방시스템(CreDB)서 일반신용정보DB 개방

      금융위원회가 신용정보원과 함께 '금융 빅데이터 인프라' 오픈 행사를 열고 금융분야 빅데이터 인프라 구축방안을 발표했다.이는 지난해 3월 발표한 '금융분야 데이터활용 및 정보보호 종합방안'의 세부추진방안으로 마련된 것이다.정부는 신용정보원을 통해 금융권에 축적된 양질의 데이터를 핀테크, 학계, 일반 기업 등에 개방해 혁신적인 시도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신용정보원은 금융 빅데이터 개방 시스템 ‘CreDB’을 통해 그동안 금융기관 간에만 공유됐던 일반신용정보 데이터를 내일(4일)부터 핀테크업계 또는 학계에 개방한다.또..

      금융2019-06-03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신용정보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신용정보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