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기자의 눈]LG화학·SK이노 ‘배터리 전쟁’이 가야 할 길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이 ‘미래 먹거리’로 불리는 배터리를 둘러싸고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다. 앞서 4월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자사 배터리 사업의 핵심 인력을 빼가면서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미국 국제무역위원회(US ITC)와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분쟁의 시작이었다. SK이노베이션도 물러서지 않았다. LG화학을 상대로 지난 6월  국내에서 명예훼손 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고, 8월에는 미국 ITC와 연방법원에 LG화학이 특허를 침해해 부당이득을 챙겼다며 제소 절차에 들어갔다. 이후..

      오피니언2019-09-19

      뉴스 상세보기
    •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日 제재 확대 대비 준비”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한국에 대한 일본정부의 소재 수출규제 확대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9일 밝혔습니다. 신 부회장은 오늘(9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일본이 수출을 제한한 3가지 소재는 반도체에 관련된 것이라 LG화학에는 영향이 없다”면서도 “제재 확대 가능성을 단정할 수 없는 만큼, 제재 가정하에 시나리오 플래닝(계획)에 들어갔다”고 설명했습니다.  신 부회장은 “양극재, 음극재, 분리막, 전해액 등 자동차 전지 관련 소재들 이전부터 거래선 다변화 노력을 해왔..

      산업·IT2019-07-09

      뉴스 상세보기
    • LG화학, 대기오염물질 측정치 조작… “관련 시설 폐쇄”

      LG화학이 미세먼지 원인물질 수치를 조작해 배출한 것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여수화치공장 관련 시설을 폐쇄한다.LG화학은 신학철 대표이사 명의로 사과문을 내고 “참담한 심정으로 막중한 책임을 통감하고 사죄 드린다”며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다하기 위해 관련 생산시설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신학철 대표는 “이번 사태는 어떠한 논리로도 설명할 수 없고 어떠한 경우에도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었다”고 고개를 숙였다. 환경부 소속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오늘(17일) 대기오염물질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

      산업·IT2019-04-17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신학철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신학철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신학철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