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기자의 눈]솔브레인 주주와 키움증권의 소송, 아쉬운 건 ‘책임감’

      선례가 없는 소송전이 시작됐다. 솔브레인의 일부 주주들이 키움증권의 레포트로 인해 주가가 하락했다며 책임을 묻겠다고 나선 것이다. 현재까지 모인 원고단은 형사 소송 27명, 민사 소송 30명이다. 적게는 몇 만원에서 많게는 2,000만원이 넘는 금액을 피해봤다고 주장하는 이들이 문제 삼고 있는 레포트는 지난 7월 19일에 배포된 자료다. 해당 레포트에는 “솔브레인은 액체 불화수소를 다루고 있어 일본의 수출 규제 항목인 불화수소(가스)와 큰 연관성이 없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내용이 알려지면서 이날 솔브레인의 주가는 ..

      오피니언2019-08-27

      뉴스 상세보기
    • ‘주52시간 근무’ 코앞으로 다가온 금투업계 “시범운영 통해 이미 정착”

      정부가 오는 7월부터 300인 이상 직원을 둔 증권사 및 자산운용사의 주 52시간제를 의무화하는 가운데 이미 시범운영 중인 곳들은 제도가 잘 정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2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는 59곳 가운데 22곳, 자산운용사는 252곳 중 3곳이 주 52시간제 의무화 대상이다. 대형사를 비롯한 일부 증권사 및 자산운용사는 지난해부터 주 52시간제를 이미 도입해 시범 운영 중이었고, 중소형사들 역시 늦어도 이달부터는 시범운영을 해왔기 때문에 7월 의무화에 따른 업계의 변화는 크진 않을 전망이다.현재까지..

      증권2019-06-2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애널리스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애널리스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애널리스트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