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경찰, 양현석-제보자 대질조사…수사 마무리 수순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경찰이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인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을 제기한 공익제보자를 협박한 혐의를 받는 양현석 전 YG 총괄 프로듀서와 제보자를 대질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은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하고 양 전 대표를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10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8일 양 전 대표와 이 사건 공익제보자이자 비아이의 지인인 A 씨를 불러 대질조사했다. 양 전 대표는 지난 2016년 8월 A 씨가 마약 ..

      정치·사회2020-01-10

      뉴스 상세보기
    • 경찰, YG엔터 압수수색…“양현석 도박 단서 찾는다”

      경찰이 YG엔터테인먼트 사옥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17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서울 마포구에 있는 YG 사옥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경찰은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상습 도박 혐의를 뒷받침할 단서를 확보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경제·사회2019-08-17

      뉴스 상세보기
    • [특징주]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원정도박 내사 소식에 ‘급락’

      YG엔터테인먼트의 주가가 양현석 전 YG 대표 해외 원정도박 논란 소식에 급락하고 있다. 9일 오전 10시 16분 현재 YG엔터테인먼트는 전 거래일 대비 7.69% 하락한 2만3,950원에 거래 중이다. 앞서 지난 8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양 전 대표가 해외에서 ‘원정 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전날 경찰청으로부터 받아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양 전 대표의 금융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수상한 자금 흐름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이와 관련 YG엔터테..

      증권2019-08-09

      뉴스 상세보기
    • ‘이번엔 대성’ 끝없는 악재…YG, 하락 어디까지

      [앵커]YG 엔터테인먼트의 악재가 끝도 없이 나오고 있습니다. 빅뱅의 전 멤버 승리에서 시작된 악재가 싸이, 양현석 전 대표를 넘어 또 다른 빅뱅의 멤버 대성에게 향했습니다. 대성이 소유한 건물이 성매매 장소로 사용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기 때문입니다. 계속되는 악재에 YG 주가는 연초 대비 반토막이 난 상황입니다. 이소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주가를 뒤흔드는 YG의 악재가 끝없이 나오고 있습니다. 승리 소유의 클럽 버닝썬에서 시작됐던 YG게이트는 마약, 성매매 등 강력범죄 혐의로 이어졌습니다...

      증권2019-07-26

      뉴스 상세보기
    • [특징주]YG엔터테인먼트, 성접대 의혹 보도에 ‘급락’

      와이지엔터테인먼트(이하 YG)의 주가가 급락하고 있다.27일 오전 10시 56분 현재 YG의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10.82% 하락한 2만9,200원에 거래 중이다. 주가의 급락은 이날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동남아 부호들에 대한 YG엔터테인먼트의 은밀한 접대에 대해 보도한다고 예고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프로그램 예고를 통해 “지난 2014년 7월 양현석 대표와 YG 소속 가수 한 명이 강남 한 고급 한정식 식당에서 동남아 재력가를 기다리고 있었다”..

      증권2019-05-27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양현석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양현석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